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롯데손해보험, 3750억원 규모 유상증자 실시…"재무건전성 갖춰졌다"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10-21 09:26

△롯데손해보험 사옥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롯데손해보험은 지난 18일 유한회사 빅튜라와 호텔롯데를 대상으로 3750억원의 유상증자를 단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빅튜라는 롯데손해보험을 인수한 JKL파트너스가 설립한 유한회사다.

롯데손보는 보통주 1억7605만6320주를 발행가액 2130원으로 신주발행해 발행주식 총 수는 3억1033만6320주로 증가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호텔롯데와 롯데손보의 최대주주 빅튜라를 대상으로 한 '제3자 배정'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중 빅튜라는 3562억5000만원을 출자해 증자에 참여했고 호텔롯데도 187억5000만원을 내놔 5%의 기존 지분을 유지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기준일 현재 관련 법령에 따라 산정된 기준 주가와 동일한 수준에서 이뤄지는 시가발행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시가대비 할인된 주가를 기준으로 하는 할인발행 방식과는 달리 소액주주의 지분 희석을 막아 소액주주를 보호하고 향후 책임경영을 통해 회사의 기업가치를 높여 적정 주가로 회복하겠다는 JKL파트너스와 롯데손해보험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이번 유상증자로 롯데손보의 지급여력(RBC) 비율은 194.9%로 높아져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를 크게 상회하며 2019년 상반기 대비 54.1%포인트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손보 관계자는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롯데손보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해 나갈 기반을 마련했다"며 "2020년 퇴직연금 리스크의 RBC 100% 반영과 2022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 17), 신 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 등 제도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