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H "타워크레인 상납금 등 공정 건설 문화 정착 위해 노력할 것“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10-20 13:39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타워크레인 상납금 근절 등 건설현장 상생·공정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20일 밝혔다.

LH 관계자는 “연말까지 해당 노사정 합동 캠페인을 시행할 계획으로 월례비 납부 등을 포함한 불공정 관행 근절을 위한 신고접수 및 실태파악 확대와 시공사 등 건설참여자와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공정하고 투명한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건설현장 월례비 관련 자료는 시공사에서 임의로 작성된 자료로 사실관계 확인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19일 ‘없앤다던 타워크레인 상납금 여전히 판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LH 공사 현장 117곳 중 72곳서 1인당 447만원씩 241명에게 매달 10억원씩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