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림산업, 기업어음 A1·무보증사채 AA-로 신용등급 한 계단씩 상승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19-09-19 11:40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18일 한국신용평가가 대림산업의 무보증사채와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각 한 등급씩 상향했다.

무보증사채는 변경 전 A+ 긍정적에서 변경 후 AA- 안정적으로 평가했으며 기업어음은 변경 전 A2+에서 변경 후 A1으로 상향했다.

한국신용평가는 "2016년부터 분양경기 호조와 주택 공급물량 확대를 통해 주택부문 호조, 플랜트 및 토목 부문의 실적 안정화를 기반으로 수익성이 크게 제고됐다"고 밝혔다.

대림산업의 영업이익률은 2017년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작년 8.2%에서 올해 11.2%로 3%를 기록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주택 분야는 2015년 1533억원에서 2019년(6월 기준) 4516억원으로 약 3000억 가량 성장했다. 2019년 영업이익 합계는 5386억원이다.

이미지 확대보기
홍석준 한신평 연구위원은 "2018년에는 토목 및 플랜트 부문의 주요 손실 프로젝트가 상당 부분 마무리되고 주택 부문의 이익률이 개선돼 연결기준 8454억원의 영업이익과 7.7%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한 "플랜트 및 토목 부문 일부 공사의 추가 원가 투입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으나 과거 대비 플랜트 및 토목 부문의 매출 비중과 실적 불확실성이 축소된 가운데 당분간 주택 부문의 수주 잔고와 진행 사업의 우수한 분영실적에 기반한 실적 호조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