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T, 오는 20일부터 3개월간 ‘미네르바 스쿨’과 5G·AI 공동 프로젝트 돌입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9-19 08:40

▲5G 신사업 개발 ▲5G 및 AI 기반 언어습득 솔루션 등 5개 과제

▲ 지난 18일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SKT 실무 매니저와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이 프로젝트 시작을 앞두고 오리엔테이션을 하는 모습. /사진=SKT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SKT가 ‘5G’를 배우기 위해 서울을 찾은 세계적인 혁신 대학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과 5G·AI 관련 신사업·기술 개발에 머리를 맞댄다.

SKT는 ▲5G 신사업 개발 ▲5G 및 AI 기반 언어습득 솔루션 등 5개 과제에 대해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과 오는 20일부터 3개월간 공동 프로젝트에 돌입한다고 19일 전했다.

미네르바 사상 최초의 5G 관련 프로젝트에 학생들도 큰 관심을 보이면서 참여 학생들은 SKT의 기술과 노하우를 배우고 싶다는 포부도 함께 밝혔다.

폴란드 출신 야쿠프(Jakub)는 “5G에 높은 관심이 있지만 아직 많은 국가에서 5G를 경험할 수 없다는 것이 큰 장벽이었다”며 “세계 최초로 5G 100만 가입자를 달성한 SKT에서 5G에 대해 배워 고국인 폴란드의 5G 개척자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스웨덴에서 온 린드라(Leandra) 역시 “한국에서 SKT 5G 서비스에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경험을 통해 5G가 사회에 가져올 중대한 변화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2014년 문을 연 미네르바 스쿨은 ‘미래형 대학’의 대표 주자로 지난 해 신입생 200여 명 모집에 70개국 2만 3000여명이 지원하는 등 매 년 1~2%대의 합격률을 기록했다.

4.5%의 하버드대와 예일대 5.9%, MIT 6.6%보다 가기 힘든 대학으로 화제가 됐으며, ‘포브스’지는 미네르바 스쿨을 “세상에서 가장 흥미롭고 중요한 고등교육기관”이라 평가한 바 있다.

미네르바 스쿨은 학기 별로 샌프란시스코, 서울, 베를린 등 전세계 7개 도시에서 글로벌 기업, 사회적 기업, 공공기관 등과 진행하는 공동 프로젝트로 유명하다.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ICT 기업들도 미네르바 스쿨과 협업 중이다.

SKT와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은 오는 20일 열리는 공식 개강 행사와 함께 본격적인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학생들은 SKT의 실무진과 현장 방문, 이메일, SNS 메시지 등으로 자유롭게 협업하게 되며 학생들의 프로젝트 결과는 오는 12월 발표 예정이다.

윤현 SKT 역량·문화그룹장은 “5G 시대의 혁신 키워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기반으로 한 공유와 협업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SKT의 5G·AI 등 ICT 역량과 미네르바 스쿨의 혁신 DNA를 결합해 창조적인 5G 사업 아이디어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