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분기 국내 기업 1000원팔아 52원 남겨…중소기업 안정성도 악화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9-17 12:00

▲국내 외부감사대상법인기업 주요 경영지표./자료=한국은행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올해 2분기 주요 국내 기업들의 수익성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영업이익률(5.2%)을 놓고 보면 기업들은 1000원어치를 팔아 52원을 남겼다. 작년 2분기 77원을 남겼던 것보다 20원 낮아졌다. 중소기업의 경우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가 모두 높아지면서 안정성도 악화됐다.

한국은행은 17일 외부감사 대상 법인기업의 2분기 재무제표를 종합해 성장성·수익성·안정성 정도를 분석한 ‘2019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을 발표했다.

한은은 자산 규모 120억원 이상 등의 요건을 충족해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외부 감사인에게 회계 감사를 받아야 하는 외부감사대상법인기업 가운데 3764개 기업을 표본으로 조사했다.

자료에 따르면 기업들의 수익성을 보여주는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작년 2분기 7.7%에서 올해 2분기 5.2%로 2% 하락했다. 1000원어치를 팔아 52원을 남긴 셈이다. 매출액세전순이익률 역시 같은 기간 7.7%로 5.3%로 2.4% 낮아졌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은 영업이익률(9.5→5.5%)과 세전순이익률(9.8→5.8%)이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하락했다. 비제조업의 경우 영업이익률(5.0→4.8%)은 낮아졌으나 세전순이익률(4.5→4.5%)은 전년 동기 수준을 유지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영업이익률(7.8→5.0%)과 세전순이익률(7.8→5.0%), 중소기업의 영업이익률(7.3→6.3%)과 세전순이익률(7.2→6.2%) 모두 작년 같은 기간보다 하락했다.

안정성 지표 가운데서는 지난 1분기 86.7%였던 부채비율이 올해 2분기 83.5%로 하락했다. 반면 차입금의존도는 같은 기간 22.8%에서 24.1%로 상승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의 부채비율(69.0→63.7%)은 전분기 대비 하락했으나 차입금의존도(19.9→20.3%)는 상승했다. 비제조업도 부채비율(119.0→118.0%)은 하락한 반면 차입금의존도(27.0→29.0%)는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부채비율(83.1→78.7%)은 전분기보다 하락했으나 차입금의존도(21.7→22.4%)는 상승했다. 다만 중소기업은 부채비율(104.8→108.7%)과 차입금의존도(28.2→31.4%) 모두 높아지며 안정성이 악화됐다.

성장성 지표인 매출액증가율은 –1.1%로 지난 1분기(-2.4%)에 비해 1.3% 상승했다. 작년 2분기(4.8%)와 비교하면 5.9% 하락했다. 총자산증가율은 0.2%로 전분기(3.2%)보다 3%, 전년 동기(1.2%)보다 1% 각각 떨어졌다.

업종별로 보면 매출액증가율은 제조업(-3.7→-1.7%)과 비제조업(-0.7→-0.3%) 모두 전분기보다 감소 폭이 둔화됐다. 반면 총자산증가율은 제조업(1.7→0.3%)과 비제조업(0.5→0.1%)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하락했다.

기업 규모별로 봐도 매출액증가율은 대기업(-2.3→-1.2%)과 중소기업(-2.8→-0.6%) 모두 전분기보다 감소 폭이 둔화됐으나 총자산증가율은 대기업(0.7→-0.3%)과 소기업(3.1→2.6%)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하락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