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동걸, 아시아나 관심 대기업 두고 "맞선 보려면 나타나게 될 것"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9-10 17:59

취임 2주년 간담회서 "아시아나, 좋은 노선과 라이선스"
한국GM 전면파업에 "대단히 유감…이해 못하겠다" 거듭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0일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 산업은행(2019.09.1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 수 있는 대기업 후보군을 향해 "맞선을 보려면 나타나야 한다"고 비유했다.

이동걸 회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재무적투자자(FI)와 컨소시엄 방식으로 뛰어들 가능성이 있는 전략적투자자(SI) 대기업군이 실체를 뚜렷하게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쇼트리스트로 애경그룹,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외 KCGI, 스톤브릿지캐피탈 등 사모펀드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동걸 회장은 "FI 단독으로는 안 된다는 게 원칙"이라며 "원매자가 비밀유지를 하고 싶어하는 측면은 이해하지만 맞선을 보려면 끝까지 안보이면 안되고 나타나야 한다"고 했다.

이동걸 회장은 "조만간 (SI에 대해) 발표하고 투명하게 나타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다만 이동걸 회장은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에 맡긴다"며 "주어진 여건 하에서 가장 좋은 기업이 나타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참여해 더 튼튼한 기업이 되도록 과정을 관리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항공업황의 부진에 대해서는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세일즈 포인트를 꼽기도 했다.

이동걸 회장은 보통 인수합병(M&A)이 업황이 매우 좋거나(pick), 아님 바닥(bottom)일 때 일어난다며 인수자 입장에서는 "업황이 바닥일 때 오히려 유리할 수 있다"고 했다. 이동걸 회장은 "투자는 한 시점을 보는 게 아니라 사이클을 넘어서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하는 것"이라며 "다만 아시아나항공은 상당히 좋은 노선과 라이선스를 갖고 있는 만큼 이를 어떻게 잘 만들어 갈 것인가 계획이 있는 곳이 중장기적으로 판단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근 파업에 돌입한 한국GM 노조에 대해서는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동걸 회장은 "솔직히 평균 연봉이 1억원의 노조가 몇 프로 임금 인상으로 파업을 나서는 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파업을 한다는 것은 정상화 초기에 굉장히 부정적인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동걸 회장은 "산은은 주주간 협약서에 남긴 내용을 바탕으로 요구할 수 있을 뿐 현재 트랙스 물량의 멕시코 이전 등에 대해서는 합의 외 물량으로 관여할 수도 없다"며 "노조의 신중한 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대중공업그룹이 인수한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심사 관련해 일본 경쟁당국이 반대할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 이동걸 회장은 "정치적으로 좌지우지 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일본이 냉정심을 잃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