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올 상반기 증권사 순이익 2조8499억..."사상 최대 경신"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09-10 10:16

▲자료=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올해 상반기 증권사들의 순이익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2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증권회사들의 순이익은 1조384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올 상반기 증권사들의 당기순이익은 총 2조8499억원으로 전년 대비 5.7% 증가했다. 이는 사상 최대 순이익이다.

분기별로 따졌을 때 증권회사의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3842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지난 1분기보다 5.6% 감소했다. 또한 자기자본순이익률(ROE)는 4.96%로 전년 동기 대비 0.08% 감소했다.

반면 수수료수익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수수료수익은 2조477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0.5% 증가했다.

자기매매손익 또한 대폭 늘었다. 2분기 자기매매손익은 1조77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7.8% 증가했다. 주식관련손실은 전분기 대비 2864억원 감소했으며, 채권관련이익은 전분기 대비 2917억원 증가했다. 파생관련손실은 1조249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손실규모가 3431억원 축소됐다.

기타자산이익은 8326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3.7% 줄었다. 이는 주가지수와 연계된 펀드 관련 이익이 감소한 이유로 풀이된다. 판매관리비는 2조2522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0% 늘어났다.

올해 2분기말 증권사 자산총액은 490조6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3.9%(18조4000억원)늘었다. 이는 매도파생결합증권·RP매도 등으로 조달한 자금을 채권 등으로 운용함에 따라 채권 보유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2분기말 기준 채권 잔액은 212조원으로 자산총계의 43.2%를 차지했다.

부채 총액은 432조2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4.1%(16조9000억원) 증가했다. RP매도를 통한 자금조달이 3조9000억원 증가한데다 초대형 투자은행(IB) 발행어음 증가 등으로 인해 부채 규모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전체 자기자본은 58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2.6%(1조5000억원) 증가했다.

한편 선물회사 5곳의 2분기 순이익은 8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4.3% 증가했다. 평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2.1%로, 작년 동기보다 0.5%포인트 높아졌다. 6월 말 현재 선물회사의 자산총액은 3조4099억원으로 석달 전보다 3.3% 줄었고 부채총액은 3조170억원으로 4.0% 감소했다. 전체 선물회사의 자기자본은 3929억원으로 3.1% 늘었다.

금감원 측은 “금리 하락에 따라 채권 등 운용수익이 개선돼 전년 상반기보다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며 “다만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이 시장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는 만큼 이런 잠재적 리스크가 수익성과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