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달수 복귀, 피해 여성이 우려했던 상황 "10년 전 사건 증거 無, 진짜 있었던 일" 눈물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8-13 18:06

(사진: MBC 뉴스)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배우 오달수가 복귀 소식을 전해 세간의 화제다.

13일 그는 소속사를 통해 "독립영화 '요시찰'을 통해 곧 복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가 내달 촬영을 시작하는 작품에 참가할 수 있었던 것은 최근 그의 성추문 사건이 무혐의 처분으로 종결됐기 때문.

무혐의란 사건 관련 증거가 없어 범죄의 실체를 밝히기 어려울 때 내려지는 처분이다.

죄가 없는 무죄와는 사뭇 다른 처분이기에 오 씨의 복귀를 두고 세간의 설전까지 벌어지고 있는 상황.

게다가 피해 여성은 앞서 이런 상황을 예견하며 눈물 젖은 호소를 전한 바 있어 세간의 안타까움이 모아지고 있다.

연극배우 엄지영은 지난해 JTBC '뉴스룸'을 통해 10년 전 오 씨에게 성적 유린을 당했음을 폭로했다.

그러면서 "말 그대로 (그가) 천만 요정인데 사람들이 내 말을 믿을까, 저 사람 말을 믿을까 걱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증거는 댈 수 없지만 저한테는 진짜 있었던 사실"이라며 오열을 하기도 했다.

당시의 성추문으로 인해 1년 6개월간의 자숙 기간을 가졌던 그, 과연 그가 부정적인 반응들을 이겨내고 왕성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