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양현석, 한서희 폭로→YG엔터테인먼트 수장직 사퇴 "수치스럽고 치욕적" 격분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6-15 03:49 최종수정 : 2019-06-15 03:55

양현석 한서희 (사진: MBC)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양현석 대표가 YG 엔터테인먼트 수장직을 사퇴했다.

14일 양현석 대표는 YG 엔터테인먼트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앉아 있는 수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양현석 대표는 사퇴 의사를 명시하지 않았지만 최근 불거진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비아이의 마약 사건이 시발점으로 해석되고 있다.

경찰의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대표는 이날 "수치스럽고 치욕적이다"라며 불쾌한 자신의 심경을 토로하며 수장직에서 물러났다.

양현석 대표가 YG엔터테인먼트에서 물러난 가운데 14일 디스패치의 폭로로 비아이 사건에 그룹 위너 이승훈이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훈은 한서희를 불러내 비아이의 마약 사건을 은폐하려고 시도하며 마약 거래 방조 의혹을 받고 있다. 한서희 본인에 따르면 사실상 이승훈이 아닌 양현석 대표가 불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서희는 양 대표가 비아이 사건을 무마를 목적으로 행사한 압력 탓에 진술을 번복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양 대표는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