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베리굿 다예, 학폭에 걸스데이 '혜리' 비하 의혹도…증거 사진 多 "흑인됐다" 폭소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5-29 18:23

베리굿 다예 (사진: 베리굿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베리굿 다예가 학폭(학교폭력)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베리굿 다예 초등학교 동창생임을 밝힌 ㄱ씨가 등장, 충격적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작성자의 설명에 의하면 베리굿 다예는 성적인 모욕, 심적·신체적 학대를 ㄱ뿐만이 아닌 많은 학우들에게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리굿 다예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는 ㄱ씨뿐만이 아니었다.

또 다른 커뮤니티에는 다예와 함께 학창시절을 보냈던 대다수의 학생들이 그녀가 일삼았던 폭력적인 행동들을 폭로했다.

한 피해자는 "금품 갈취를 당하고 교내 복도에서 뺨을 맞고 인신공격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다른 피해자들 역시 "입에 달고 사는 말이 '내가 너 못 때릴 것 같아?'였다", "초등학교 때 화장실 세면대에 올라가서 엿 보고 눈 마주치니까 '괜찮아. 못 본 걸로 해주겠다'고 하더라"며 털어놓기도 했다.

게다가 베리굿 다예 친구는 학창시절 그녀와 양주 '예거밤'를 마시고 이를 인증하는 사진을 게재했으며, 다예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혜리를 비하하는 발언을 올리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리굿 다예의 실명, 김현정의 SNS 계정에는 비에 젖은 채로 무대를 소화하는 혜리의 사진이 게재됐다. 다예는 이를 보며 "헤리 흑인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라며 폭소하기도 했다.

수많은 증언들과 증거 사진들이 속출하고 있는 상황, 하지만 베리굿 다예 소속사 측은 이 모든 의혹을 부인하며 루머의 근원지를 색출하겠다며 칼을 뽑아 들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