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송이 매니저, 퇴사 이유는 악플 탓? 박성광 "나 때문에 방송 안 해도 돼…"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5-22 10:47

송이 매니저 퇴사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이 재방영되면서 퇴사한 송이(임송) 매니저의 근황이 전해진다.

22일 MBC 재방송 예정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SM C&C 퇴사와 함께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임송 매니저가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고 있다.

이날 재방송에서 송이 매니저가 대학 후배들을 위해 이영자의 매니저 송성호 팀장에게 특강을 부탁, 섭외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지난 4월말 송이 매니저는 SM C&C 퇴사와 동시에 '전참시'에서 하차 뜻을 밝혔다. 하지만 송이 매니저의 정확한 퇴사 이유는 알려지지 않아 도 넘은 관심과 악플 때문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송이 매니저는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을 통해 서툴지만 자신의 업무를 근면성실하게 해내는 것은 물론, 매사에 긍정적이고 귀여운 매력으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이런 송이 매니저에게 박성광은 '전지적 참견 시점' 첫 출연 당시 "나 때문에 방송을 해야된다는 생각을 버려라. 네가 불행하면 언제든 말해라. 정말 안 해도 된다"라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에 달리 인터넷상의 악플, 그리고 얼굴이 알려졌다는 이유로 억울한 일을 당할 수 있다는 속내를 내비치며 걱정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