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 손태승, 외부수혈 박차 그룹 성장동력 뒷받침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3-05 06:00

김경우·황원철·노진호…규범에 "전문가 영입"
4대동력 글로벌·디지털·CIB·WM 강화 정조준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14일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에서 1등 종합금융그룹을 향한 새로운 도약을 선언하고 있다. / 사진= 우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잇따라 외부 전문가를 수혈하며 은행형 조직에 변화를 꾀하고 있다.

지주사 전환에 따른 4대 성장동력으로 제시한 글로벌, 디지털, CIB(기업투자금융), 자산관리(WM)를 뒷받침하기 위한 인사 카드 활용이 계속될 지 주목되고 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는 전일(4일) 그룹의 IT 컨트롤타워를 맡을 'ICT기획단'을 신설하고, ICT기획단장이자 최고정보책임자(CIO)에 IT 전문가인 노진호 전 한글과컴퓨터 대표이사를 전무로 영입했다.

지난해 노무라증권 출신인 김경우 우리프라이빗에쿼티(우리PE) 대표, 휴렛팩커드(HP) 출신인 황원철 우리은행 최고디지털책임자(CDO)를 영입한 데 이어 세 번째 임원급 이상 외부 전문가 수혈이다.

우리금융지주 측은 "그룹 차원의 디지털전략 추진과 시너지 사업을 발굴하고 정보보호 정책 수립과 프로세스 개선을 담당할 외부 인재 영입도 추가 추진중"이라고 전했다.

이같은 외부 수혈은 손태승 회장의 인사 철학과도 관계가 깊다. 손태승 회장은 "내부 직원도 키워야 되지만 순혈주의도 문제"라며 "외부인력을 과감하게 채용하겠다"고 강조해 왔다.

특히 우리금융지주 지배구조 내부규범에 '업무특성에 따라 특별한 전문성과 경험이 필요한 경우 외부에서 임원후보자를 선정할 수 있다'를 포함하기도 했다.

지주사 전환에 맞춰 손태승 회장이 금융 명가 재건을 목표로 올해 중점 추진 중인 글로벌, 디지털, CIB(기업투자금융), 자산관리(WM) 등 4대 성장동력 강화 기조와도 연계될 수 있다.

현재 디지털 부문에 수혈된 CDO가 6개월만에 상무로 승진돼 힘이 실렸고 직원도 외부 경력직 확대가 두드러졌다. 필요에 따라 다른 성장 동력 분야를 뒷받침할 외부 영입을 늘릴 가능성이 있다.

내부적으로도 전문 인력 양성에 크게 힘을 싣고 있다. 시중은행이 보통 순환근무를 하면서 전문 인력 양성에 소홀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스페셜리스트'로 꼽히는 손태승 회장은 경력개발경로(CDP) 제도를 재정비해서 전문가 양성을 위한 체계화된 연수를 강화하는 작업을 강조해 오고 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