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김태오 DGB금융 회장 "DGB자산운용 대표 다시 물색"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1-03 16:47

강면욱 DGB자산운용 사장 내정자 선임 보류

▲사진: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김태오 DGB금융 회장이 "DGB자산운용 대표를 다시 물색해야한다"고 말했다.

김태오 회장은 3일 롯데호텔 2층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기자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DGB금융지주는 강면욱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을 DGB자산운용 대표로 내정, 작년 12월 31일 주주총회를 열어 정식 선임할 계획이었다.

주주총회 당일인 12월 31일 정부 방침에 따라 DGB자산운용을 올해 1일부터 '퇴직공직자 취업제한대상 영리 사기업체' 목록에 포함되면서 자격 요건이 맞지 않게 됐다.

이에 따라 DGB자산운용을 새 대표를 선임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김태오 회장은 수도권 진출과 함께 복합점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