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윤석헌 금감원장 "치우침없는 금융감독 충실히 이행"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1-03 14:00

튼실한 금융감독 강조

윤석헌 금감원장./사진=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치우침없이 바른, 중정을 원칙으로 금융감독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3일 롯데호텔 2층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올해 대내외 불안요인에 선제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해 나가야 겠다"며 "미처 신경쓰지 못했던 위험요인은 없는지 점검하고 건전성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자금중개라는 금융 본연 기능도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은 "금융 본연의 기능을 효율적이고 혁신적으로 수행해 경제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것이 금융 본연의 기능"이라며 "금융이용자 권익을 두텁게 보호하고, 금융 혜택이 취약계층에게 골고루 제공될 수 있도록 힘쓰는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쓸모있는 금융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2019년 범금융 신년사 전문>

금융인 여러분, 반갑습니다.

금융감독원 원장 윤석헌입니다.

기해년 새해,

여러분 모두에게 건강과 행복이 함께하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그리고 지난 한 해

우리나라 금융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여러 가지로 많은 노력을 기울여 주신 데 대해서도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금융인 여러분,

올해에도 우리 모두 힘을 모아

우리 금융시장을 보다 활력 있고, 보다 공정하며,

보다 성숙한 시장으로 만들고,

또, 실제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쓸모 있는 금융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합시다.

이를 위해서 우선,

세계경제 둔화, 통상 마찰, 가계부채 등

대내외 불안요인에 대비하여

선제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아울러,

미처 신경쓰지 못했던 위험요인은 없는지 점검하고,

건전성 유지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입니다.

건전성이 확보되지 않으면

금융이 제 역할을 다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지금 시점에서 우리나라 금융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자금중개라는 금융 본연의 기능을

보다 효율적이고 보다 혁신적으로 수행하여

경제의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금융이용자의 권익을 두텁게 보호하고,

금융의 혜택이 취약계층에게도

골고루 제공될 수 있도록 힘쓰는 것도

중요한 과제가 되겠습니다.

저희 금융감독원은 튼실한 금융감독으로

이를 뒷받침 하겠습니다.

중국 오경의 하나인 예기(禮記)에

‘중정(中正)’이란 말이 있는데,

‘치우침 없이 바르게'라는 뜻입니다.

올 해 금융감독도

이를 원칙으로 삼도록 하겠습니다.

금융인 여러분의 많은 협조를 당부드리며,

모쪼록, 올해 우리 금융권 전체가

황금 돼지의 기운을 받아

풍요와 행복으로 가득하기를 빕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