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전문] 이주열 한은 총재 범금융 신년인사 내용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19-01-03 14:00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금융인 여러분, 반갑습니다.

2019년 새해를 맞아 우리 금융계를 이끌고 계신 여러분들과 이렇게 인사를 나눌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새해에는 여러분들이 소망하시는 모든 일들이 순조롭게 이루어지기를 기원합니다.

돌이켜보면 지난해는 미・중 무역분쟁과 미 연준의 금리인상, 신흥국 금융불안 등으로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았던 한 해였습니다. 국내에서도 체감경기의 위축과 고용 부진, 가계부채 누증 등 어려움이 적지 않았습니다.

이처럼 어려운 안팎의 여건에서도 다행히 우리 경제의 안정기조는 크게 흔들리지 않았고 대외신인도 또한 양호한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이는 금융인 여러분들의 노고에도 힘입은 바 크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는 새해를 맞아 서로 덕담을 나누는 것이 마땅하겠으나, 그렇게만 하기에는 우리를 둘러싼 환경이 결코 녹록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밖에서는 지난해 겪었던 대외여건의 어려움이 금년에도 이어지면서 글로벌 경기둔화 움직임이 뚜렷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안으로는 기업 투자활동이 위축되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잠재력이 약화되고 있습니다. 그러는 사이 거세게 일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의 파고는 가뜩이나 더딘 우리의 신성장동력 창출 노력을 더욱 재촉하고 있습니다.

금융인 여러분 !

새해 우리 경제가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우리 금융인들이 해야 할 역할이 결코 적지 않다 하겠습니다. 생산적인 부문에 자원이 효율적으로 배분되도록 하고, 기업의 투자활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특히 미래 경제를 선도할 첨단기술산업의 육성을 적극 뒷받침해 나가는 데 소홀함이 없어야 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리스크 관리에 각별히 힘써야 할 것입니다. 우리 내부의 취약한 고리는 외부 여건이 안 좋아질 때 드러나 상황을 더 어렵게 할 수 있습니다. 우리 금융시스템의 취약부문을 재점검하고 건전성과 복원력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한국은행도 거시경제안정과 금융안정이 흔들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또한 인공지능 확산과 부문간 융・복합에 따른 금융산업 환경의 급변에 적극 대비해야 할 것입니다. 지난 11월 미래학자들이 전망한 「2019년 세계미래보고서」는 금융업에 닥칠 대표적인 변화로 은행과 기술기업 간 경계의 붕괴를 들고 있습니다. 보다 혁신적이고 개방적인 금융생태계를 예고하고 있는 것입니다.

금융인 여러분!

이처럼 우리 앞에는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동시에 ‘혁신’을 이뤄내야 하는 어려운 과제가 놓여 있습니다. 안팎의 여건 변화에 비추어 볼 때 앞으로 마주칠 변화의 폭과 깊이는 이전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넓고 깊을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이에 대비하는 우리의 각오도 이전과는 달라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2019년 기해년(己亥年)은 황금돼지해라고 하여 올 한 해에 거는 기대가 남다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금융인 여러분들과 여러분들의 가정에 다복(多福)과 행운(幸運)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