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년사] 이대훈 농협은행장 "1조원 이상 손익 지속성장의 시험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1-02 21:50

디지털 R&D센터 중심 혁신서비스 발굴…지자체 금고쟁탈전 "지켜야"

이대훈 NH농협은행장 / 사진= NH농협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2일 2019년 신년사에서 "올해는 농협은행이 지난해에 이어 계속해서 1조원 이상의 손익을 창출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지속성장의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훈 행장은 은행의 경쟁력으로 "디지털 금융기업으로 얼마나 빠르게 전환하는 지"를 꼽았다. 이대훈 행장은 "그동안 농협은행은 오픈API 개발, 모바일 플랫폼 확장 등 디지털 금융기업이 되기 위한 역량을 꾸준히 길러왔다"며 "특히 올해는 디지털R&D센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발굴하고, 'NO.1 디지털 전문은행'으로 도약하기 위해 비대면채널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대훈 행장은 "우량자산을 중심으로 자산의 질적 성장을 지속적으로 도모하고, 촘촘한 연체관리와 선제적인 부실 예방을 통해 어떠한 상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튼튼한 수익구조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지자체금고를 빼앗으려는 경쟁은행들의 위협이 한층 커지고 있다며 이대훈 행장은 "금고쟁탈전에서 절대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공공 금융 전문성과 서비스의 질을 더욱 높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

사랑하는 농협은행 가족 여러분!

다사다난했던 무술년(戊戌年)이 지나가고

어느덧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숨 가쁘게 달려온 지난 한 해를 돌이켜보면

여러 의미있는 성과들이 있었습니다.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한 결과

은행 출범 이후 최초로 1조원 이상의 수익을 달성하였고,

부실자산은 줄이고 자산의 질은 높임으로써

고객들이 더욱 신뢰할 수 있는 우량은행이 되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주위의 이웃과 고객들에게 더 많은 사랑과 온정을 베푸는 데 다 같이 힘써온 결과,
'7년 연속 사회공헌 1위 은행'의 영예를 지켜갈 수 있었습니다.

지난해 농협은행의 영광스러운 발자취는 임직원 모두의

피땀으로 일궈낸 값진 산물입니다.

여러분들이 보여준 열정과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임직원 여러분!

지난 성취의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안타깝게도 올해

우리는 또다시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美·中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세계경제 둔화 조짐과

사상 최대의 국내 가계부채는 올 한해 은행의 건전 경영을

지속적으로 위협하는 리스크 요인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디지털금융 생태계가 만들어 가는 IT기업들의 도전과

업종 간 장벽을 허무는 4차 산업혁명의 기술혁신들은

은행의 끊임없는 변화와 자기 혁신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농협은행이 지난해에 이어 계속해서 1조원

이상의 손익을 창출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지속성장의

시험대가 될 것입니다.

이같이 우리를 둘러싼 어려운 경영여건을 극복하고

성장기반을 더욱 견고히 다져 나가기 위해
올 한해 직원 여러분과 함께 추진해야할 사항들을 당부드리겠습니다.

첫째, 농업인과 고객에게 더 좋은 은행을 만들어 갑시다.

농업인 삶의 질 향상과 농가소득 증대는 농협 사업의 가장 본질적인 가치이며,
우리가 하는 일들이 농업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야 합니다.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국민들에게 알리는 한편

도농 교류와 농촌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사업과 금융서비스들을 창출해 나가야 합니다.

또한 고객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금융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에 앞장서야 하겠습니다.

고객은 우리에게 가장 가까운 이웃입니다. 평소 고객에게 진심을 다해야만 고객은 우리가 어려울 때 떠나지 않는 평생친구가 되어줄 것입니다.

아울러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 생산적 분야에 자금 지원을 원활히 하고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서민금융에

더욱 힘써야 합니다.

건강한 경제구조를 만들기 위한 공적역할을 분담하고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해야 하겠습니다.

둘째,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미래 준비를 해야 합니다.

앞으로 은행의 경쟁력은 디지털 금융기업으로 얼마나 빠르게 전환하는 지에 달려있습니다.

그동안 농협은행은 오픈API 개발, 모바일 플랫폼 확장 등 디지털 금융기업이 되기 위한 역량을 꾸준히 길러왔습니다.

특히 올해는 디지털R&D센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발굴하고, 'NO.1 디지털 전문은행'으로 도약하기

위해 비대면채널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해나갈 것입니다.

또한 글로벌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여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에 힘을 기울이겠습니다.

은행의 글로벌 사업 확장은 더 이상 선택 사항이 아니며 미래 지속성장에 반드시 필요한 핵심 사업입니다.

이러한 글로벌 사업의 성공은 진출지역에 특화된 사업모델을 잘 갖추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아시아 신흥국을 중심으로 농업금융에 강점을 둔 글로벌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현지 기관과의 제휴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

셋째, 기본이 튼튼한 공공금융 전문은행을 만들어 갑시다.

지난해 우리가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낼 수 있었던

것은 기본에 충실히 하여 이익기반을 건실히 다져왔기

때문입니다.

올해도 마찬가지로 우량자산을 중심으로 자산의 질적

성장을 지속적으로 도모하고, 촘촘한 연체관리와 선제

적인 부실 예방을 통해 어떠한 상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튼튼한 수익구조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또한 공공금융에서 우리만이 가지고 있는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경쟁은행보다 한 발짝 앞서 나아가는 차별화 전략을 전개해야 합니다.

특히 지난해부터 지자체금고를 빼앗으려는 경쟁은행들의

위협이 한층 더 커지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금고를 유지하는 것이 아닌 지켜야하는 입장이 되었으며,
앞으로의 금고쟁탈전에서 절대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공공 금융 전문성과 서비스의 질을 더욱 높여 나가야 합니다.

이와 동시에 금고와 연계한 다양한 사업 기회를 창출

하는 한편, 유관기관·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또 하나의

고객 만들기에 힘써 주시기 바랍니다.

넷째, 농협은행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금융 전문가가

되기 바랍니다.

오늘날 많은 기업들이 인재경영을 통해 성장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으며, 우리도 리딩뱅크 수준의 시장 경쟁력을

갖춰 나가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금융 전문가들을 육성

해야 합니다.

타행과의 영업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고객의 모든 금융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마케팅 전문가들이 필요합니다.

올해는 LAMP 교육의 전 영업점 활성화를 통해 토론식 학습문화를 안착시키고
세일즈 능력을 향상시킴으로써 농협은행의 마케팅 부흥기를 열어 가겠습니다.

또한 우리에게 아직 부족한 기업금융 역량을 높이기 위해 기업여신 심사역 양성에 노력해야 합니다.

기업금융의 경쟁력은 여신심사 능력에 의해 좌우되며,

심사 역량을 은행권 최고 수준으로 키워나감으로써 기업

과의 관계마케팅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아울러 투자금융 중장기 발전을 견인할 인재 육성에 힘써야 합니다. 투자금융 전문가 확대와 다양한 사업경험 축적

으로 투자금융의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사랑하는 농협은행 가족 여러분!

올 한해 우리 앞에 놓여진 길은 결코 순탄치는 않습니다.

지금 우리의 상황은 거친 파도와 풍랑을 마주하는 한척의

배와 같습니다.

하지만 '범선(帆船)이 돛의 추진력을 얻어 파도를 헤쳐

나간다'는 '양범참랑(揚帆斬浪)'의 자세로 미래 핵심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수익기반을 강화해 나간다면

올해 우리에게 닥친 어려운 경영여건을 모두 극복하고

경영목표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입이 여럿이면 무쇠도 녹인다'고 하였습니다. 임직원

모두가 합심하여 힘차게 전진함으로써 올해의 끝에 섰을 때

우리가 원하는 목적지에 도착해 있기를 바랍니다.

다시 한번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올 한해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행운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