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은행, 외환업무 디지털 방식 도입…페이퍼리스 결재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1-23 13:54

신한은행, 외환업무 디지털 방식 도입…페이퍼리스 결재 / 사진= 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은행은 수/출입, 송금, 해외투자 등 외환업무 전반에 걸쳐 디지털 업무방식을 23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외환관련 본부부서 결재 과정에 페이퍼리스를 전면 이행한다. 펜 터치 모니터를 활용해 종이출력 없이 결재 프로세스를 구현하고 문서출력, 보관, 폐기절차에 따른 시간과 비용을 절감해 업무효율성을 높였다. 종이문서 처리에 따른 정보누출 리스크도 제거했다.

또 송금 전문이나 수/출입 서류 발송장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각종 문자 입력 시에 문자인식기기(OCR펜)를 도입해 수기 입력에 따른 조작 오류를 제거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2월 디지털 창구를 시작으로 올해 3월 쏠깃(SOL Kit), 이번에 외환업무에서도 디지털 방식을 도입해 본점과 영업점간 문서 전달방식을 효율화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수/출입, 송금, 해외직접투자 신고수리 등 외환업무 전반에 걸쳐 디지털화했고 가속되는 디지털 흐름을 앞서가기 위해 지속적으로 활용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향후 국내지점 뿐 아니라 해외지점과 본점 사이의 업무에도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