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8 국감] HUG, 엘시티 분양보증 무리 발급 논란 제기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8-10-22 08:29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황희 의원실.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부산 '엘시티' 분양 보증을 무리하게 발급했다는 주장이 올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8일 열린 주택도시보증공사 국정감사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설립 사상 최대 금액인 2조원이자 최초 보증인 엘시티 분양보증이 규정도 개정하지 않고, 전산상 구분값을 성격이 전혀 다른‘상가’로 처리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질타했다. 엘시티 레지던스 분양보증은 지난 2016년 6월 23일에 엘시티PFV가 주택도시보증공사 부산울산지사에 신청했고, 신청 당일 분양보증서가 발급됐다.

"엘시티 이전에 레지던스 분양보증이 있었느냐"는 황 의원의 질의에 이재광 HUG 사장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해 안가는 부분이 있어 일단 내부감사 시작하겠다”고 답했다.

황희 의원은 “주택도시보증공사가 레지던스에 대해 보증대상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주택도시보증공사 설립 역사상 최대 금액인 2조원 엘시티 분양보증은 최초의 사례이자 마지막 사례로 남게 됐다”며 “왜 전 정부 실세와 관련된 엘시티만 보증이 나갔는지에 대한 구체적 경위와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