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총량관리 해야" 은행들 주담대 억제 조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0-15 20:22

사진= 픽사베이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9·13 대책에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높은 은행들에 대해 금융당국이 경고 조치했다. 은행들도 주택담보대출 속도 조절에 들어갔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가계대출 증가량이 연간 목표치를 넘었거나 근접한 일부 은행에 대해 총량 관리를 강화하도록 지도했다.

은행들은 매년 가계대출 증가 목표치를 금융당국에 제출하는데 올해 은행권 목표치는 7% 수준이다.

연간 총량 목표치에 육박하는 은행들은 금융당국의 총량 규제 대상이 된다.

앞서 Sh수협은행은 기존에 승인된 중도금 대출 중심으로 집단대출이 가파르게 늘자 금감원으로부터 경고를 받고 승인 조건을 강화해 사실상 집단대출을 연말까지 중단한 상태다.

농협은행과 KEB하나은행도 목표치에 근접해지고 있다. 9월 말 기준 가계대출 증가율은 농협은행이 6.9%, KEB하나은행이 6.1%를 기록했다.

특히 집단대출의 경우 농협은행이 11.4%, KEB하나은행이 14.2%의 증가율로 두 자릿수를 찍었다.

한편,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9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중도금 집단대출을 중심으로 한달새 3조6000억원 늘었다. 이는 8월(3조4000억원)과 지난해 9월(3조3000억원) 증가량 보다 큰 수치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