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8 국감] 김선동 의원 "금감원 그림자규제만 쏟아내 혁신 무색"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10-12 09:58

규제신설 18개·완화 9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금융감독원이 금융감독 혁신과제를 발표하고 혁신을 추진한다고 했지만 사실상 그림자규제만 강화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선동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금융감독원 금융혁신과제 69개를 분석한 결과, 규제신설 과제는 18개로 규제완화 9개보다 두배 많았으며, 근거규정 신설과 무관하게 모범규준과 가이드라인을 제정, 숨겨진 그림자규제도 18개 더 있었다.

김 의원은 그림자규제는 법률과 규정 근거 없이 은행지점 폐쇄 결정, 이사회에 근로자가 추천하는 이사를 둘 수 있도록 하는 근로자추천이사제 도입, 카드가맹점 대금 지급주기 1영업일 단축 등을 시행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 금융회사 경영 자율성을 과도하게 침해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며 논란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올해 7월 발표한 금융감독혁신 17대 핵심과제, 69개 세부과제에서 69개 과제 중 성장 관련 과제는 자율적․상시적 구조조정 추진, 생산적 부문으로 금융자금 공급 확대, 자영업자․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 등 9개 불과했으며 장기적 과제로 이제 계획 검토 단계였으며, 나머지 60개 과제는 리스크관리와 감독 강화를 위한 규제대책이 대부분이다.

69개 세부과제 중 규제를 신설․강화하는 과제가 18개였으며 규제를 폐지․완화하는 과제는 9개에 불과하여 규제 신설 과제가 2배 많았다.

세부과제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모범규준과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겠다는 그림자 규제가 18개 존재, 69개 세부 과제중 절반 이상인 36개 과제가 규제를 위한 정책이고, 규제를 완화하는 과제는 규제신설 보다 9개에 불과했다.

그림자 규제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은행 지점 폐쇄 전 영향평가 실시하도록 모범규정 제정 추진, 금융지주회사 지배구조와 내부통제를 전담하는 전문검사역 제도를 신설하는 등 직접적인 근거 규정이 없으나 제도 시행으로 영업을 위축시키는 보이지 않는 규제가 많았다.

금감원은 금융회사 경영의 투명성․책임성 강화를 핵심과제로 정하고 금융회사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근로자추천이사제 도입 공청회 개최를 추진하고, 지배구조 연차보고서에 공시를 강화할 예정이다.

기재부가 추진하는 근로자추천이사제를 공공기관에 도입하는 계획도 현재 법적 근거도 없고 검토 단계에 있는 내용인데, 공공기관도 아닌 금융회사에서 도입하기 위해 금융감독원이 먼저 나서고 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김선동의원은 “법률이나 규정 개정을 통해 공식적으로 추진하는 규제 보다 금감원이 손쉽게 통제하는 그림자 규제의 폐해가 더 크다”며 “추락하는 국가경제지표 반전을 위해 생산성 향상과 성장담론을 이어가야 하는 현재 상황을 고려해 볼때 그림자 규제와 같은 과도한 관리․감독은 최소화하고 규제 개혁에 집중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