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형주 하락에 11월 펀드 순자산 200억 감소

박찬이 기자

cypark@

기사입력 : 2017-12-08 17:53

[한국금융신문 박찬이 기자]
지난달(11월) 국내 주식형 펀드 순자산이 전달에 비해 200억원 가량 빠졌다. 월 후반 삼성전자 등 대형주의 주가 하락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8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11월 국내 펀드 동향 자료'에 따르면, 국내 주식시장 상승에 기인해 지난달 출시된 국내 주식형 펀드에 2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지만, 삼성전자 등 대형주의 주가 하락으로 순자산이 200억원 정도 빠진 55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반해 해외주식형은 비과세 해외주식형펀드의 판매 증가로 1조1000억원의 자금이 새로 들어왔고 선진국 증시 상승으로 순자산도 전월 말 대비 6000억원(3.1%) 늘어난 20조원으로 조사됐다.

또 전체 채권형 펀드의 순자산은 국내채권형펀드과 해외채권형펀드에서 각각 1조9000억원, 3000억원의 자금이 유출되면서 전체 채권형펀드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2조2000억원 감소(2.2%)한 100조2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국내채권형 펀드는 금리인상 반영으로 11월에만 2조2000억원의 자금이 빠졌고, 순자산도 전월 말보다 1조9000억원 감소(2.1%)한 88조7000억원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해외채권형도 3000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갔고, 순자산은 전월 말 보다 3000억원(2.5%)한 11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이 밖에 재간접펀드는 지난달 6000억원의 자금이 새로 들어와 순자산도 전월보다 1조원(4.4%) 증가한 24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법인 자금 수요 감소로 뮤추얼펀드(MMF)의 경우 한 달 동안 4조6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돼 11월말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4.5조원 감소한 115조원을 기록했다.

국내 증권사들이 수익을 내는데 기여했던 파생상품펀드에는 5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돼,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8000억원 증가(+1.8%)한 45조1000억원 기록했다. 부동산펀드도 1조원의 자금이 순유입 됨에 따라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8000억원 증가(+1.3%)한 58조8000억원 기록했다.

반면 특별자산펀드의 경우 3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 되었으며,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3000억원 증가(+0.6%)한 55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혼합자산펀드의 경우 8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 되었으며,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1조1000억원 증가(+10.5%)한 11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박찬이 기자 cy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