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알리안츠생명, 경쟁 통한 최적 수익률 VUL

관리자

webmaster@

기사입력 : 2015-09-20 23:56

지난 7월 1일 출시한 알리안츠생명의 ‘알리안츠 팀챌린지 변액유니버셜보험’은 영업일수 55일만에 초회보험료 350억원(지난 15일 기준 356억3870만원)을 넘어섰다. 업계 최초로 변액유니버셜보험에 ‘팀워크’와 ‘경쟁’ 요소를 도입해 최적의 수익률과 안정성을 추구하는 새로운 콘셉트가 소비자들의 이목을 끈 것으로 보인다.

이 상품은 초저금리 시대를 맞아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고객 중심 변액보험’ 상품 중 하나다. ‘고객중심 변액보험’이란 고객이 투자리스크에 대해 안심할 수 있도록 상품 자체의 시스템이나 자산운용 구조에 의해 리스크를 관리해주는 형태의 변액보험을 말한다. 안정성이 높은 채권형 펀드와 국내외 대표 자산운용사들에 의해 운용되는 팀챌린지 자산배분 펀드 6종 등 총 7개 펀드로 구성됐다.

국내외 다양한 자산군에 투자하는 6개 펀드를 대상으로 자신의 자산을 운용해 줄 팀(자산운용사)을 1개부터 6개까지 선택 할 수 있다. 6개 팀들은 사전에 주어진 ‘목표 변동성 10%’의 위험수준 내에서 각 사가 보유한 운용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자산을 운용한다. 고위험 또는 단일자산에만 투자하는 것을 지양하고 안정성까지 고려해 수익창출 경쟁을 펼치게 된다.

알리안츠생명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보험상품에 자산운용사들간 경쟁 시스템을 도입, 각 운용사를 대표하는 펀드매니저가 회사의 명예를 걸고 고객의 자산을 운용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최적의 수익률을 올린다는 것이 이 상품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관리자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