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경남은행, 올해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 ‘1위’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12-19 14:28

기술 기반 투자 확충으로 3회 연속 1위 달성

올해 상반기 기술 기반 신규 투자액 81억 달해

“중소기업 성장하도록 다양한 방안 내놓겠다”

최홍영 BNK경남은행장이 지난 5월 경남 창원 본점 대강당에서 창립 51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BNK경남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BNK경남은행(은행장 최홍영)이 기술금융 지원에 적극 나서 지난해 상반기부터 3회 연속 ‘소형은행 그룹 1위’를 달성했다.

경남은행은 2021년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 평가 결과 ‘소형은행 그룹 1위’를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술금융은 신용등급이나 담보가 부족해도 특허나 기술력 등 성장 가능성을 보고 기업에 대한 사업 자금 등 금융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금융위원회(위원장 고승범닫기고승범기사 모아보기)가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경남은행은 ▲공급 규모 ▲기술 대출 기업 지원(신용대출‧우수기술기업 비중 등) ▲기술 기반 투자 확대 등에 관한 정량지표 평가와 기술금융 인력‧조직‧리스크(위험) 관리‧시스템 등 지원 역량에 대한 정성평가 둘 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

경남은행은 동산담보대출과 기술 기반 투자 등을 중점 공급하면서 지난해 상‧하반기에 이어 올해 상반기까지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올 상반기 기술 기반 신규 투자액은 81억9000만원으로 소형은행 평균인 45억6000만원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경남은행은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기술창조 우수기업대출과 클러스터 기업대출, 탑플러스 기업대출, 위더스론(With-us Loan), 신성장 일자리 지원대출 등 기술금융 여신(대출) 상품을 출시‧판매해 왔다.

또한 경상남도(권한대행 하병필)와 창원시(시장 허성무) 등 지방자치단체 등을 비롯해 창원상공회의소(회장 구자천), 한국항공우주산업(대표 안현호) 등과 협약을 체결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소기업 및 일자리‧창출기업에 대출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경남은행 아이디어 인큐베이터(IDEA Incubator) △기술금융 원스톱(ONE-STOP) 지원데스크 △미래의 챔피언 프로그램(Future’s Champion Program) 등을 운영해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예경탁 경남은행 여신운영그룹 그룹장은 “자본이 부족하지만,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들이 꿈과 희망을 펼칠 수 있게 경기 침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기술금융 지원을 확대해 왔다”며 “앞으로도 BNK경남은행은 지식 재산권(IP) 보유 기업과 창업기업 등 지역 중소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게 다양한 방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