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자수첩] “험난한 수리비 정상화 노력을 기대한다”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5-05-20 21:48

최근 금융당국 및 손보업계에서 외산차 대체부품 보험을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는 것이 알려졌다. 작년에 자보 적자규모가 2010년 이후 1조원을 재돌파하는 등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다.

외산차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은 결국 부품비의 정상화를 위해서다. 외산차 수리비는 연평균 23.5%씩 규모가 커지고 있다. 딜러샵에서 주로 이뤄지는 수리 행태로 가격대가 높은 순정부품 활용이 많기 때문. 안타깝게도 대책은 제시됐지만 활성화는 매우 희박한 것으로 보인다. 대체부품 활용 혜택이 주어지는 보험이 출시된다고 해도 인식의 변화는 자구적인 노력으로 타개할 수 없는 부분이어서다. 대체부품에 대한 인식이 확립되지 않은 국내 시장에서 이를 활용하는 고객이 있을지도 의문이다.

업계에서도 이에 대해 공감하는 듯 하다. 관련 부품 도입은 진행되지만 친환경부품 활용과 같이 ‘공허한 메아리’가 될 수 있어서다. 손보업계에서는 지난 2011년 부품비 정상화를 위해 친환경부품 할인 보험 상품이 나왔지만, 현재 활용률은 1%도 되지 않는다. 관련 부품 확보 어려움, 정비업계의 경쟁력 미비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외산차 대체부품은 해외에서의 인프라가 구축돼 친환경부품 보다는 활용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차 수리에 있어 순정품이 아닌 대체부품을 활용한다는 인식이 개선되지 않는 한 활성화는 요원해 보인다. 위의 배경들을 감안할 때 자보 수리비 정상화는 매우 험난한 길이란 게 다시 한번 확인되고 있다. 자보 적자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고, 수리비 인하를 위한 대안들의 인식은 회의적이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선 보험료 인상이 가장 현실적인 대안인데 이 또한 금융당국의 절대적인 반대로 이뤄지기는 어렵다. 총제적 난국인 상황이다. 그간 손보업계가 이를 수행하기 위해 펼친 다양한 노력들도 성과를 냈다고 보기는 힘들다.

이번에 손보업계가 자보 적자 타개를 위해 꺼내든 대체부품 도입은 지난 수년간 지속적으로 추진돼왔던 과제다. 이제 그 막바지 단계가 돌입했다. 물론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할 수 있고, 도입된다고 해도 당장은 성과를 내긴 어렵다. 그러나 대체부품 도입 등을 중심으로 손보업계가 눈물나게 추진하고 있는 차 수리비 정상화 노력이 성과를 거두길 기대해본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