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설 기간 어린이 사고 두배 증가…"뒷좌석 매트 때문"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1-23 11:05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설 연휴 기간에 13세 이하 어린이 사고는 평일 대비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설 연휴 장거리운전 안전대책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소는 장거리운전 시 아이들이 편하게 누워갈 수 있도록 뒷좌석에 매트를 까는 행위를 설 기간 어린이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원인 중 하나로 제시했다. 조사 결과 8시간 이상 운행할 경우 3명 중 1명이 매트를 설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매트를 깔면 안전띠를 착용하기 어렵기 때문에 사고발생 시 중상이상 입을 확률은 12배, 치사율은 4.7배 각각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에 치사율이 높은 야간운전 교통량이 평일대비 1.5배 증가하고, 사고피해 규모는 주간보다 1.8배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차량의 강한 불빛이 운전자의 피로도와 사고위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야간시간대(18시~06시)에 발생한 사고는 측면충돌 사고 비중이 높아 사고피해 규모(지급보험금)가 주간보다 1.8배 크고, 특히 새벽 4시~6시에 교통사고 당 사망자 발생률(치사율)이 4.8(명/100건)로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30~50대 운전자 300명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야간운전이 주간에 비해 2.5배 더 위험하다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시야가 좁아지고, 불빛에 대한 눈의 피로, 동승자가 잠을 자기 때문으로 꼽았다. 특히 야간에는 반대편 차량의 상향등이나 앞차 브레이크등 불빛에 자주 노출되면서 운전자의 눈 피로도가 가중되는 현상이 잦으며, 상향등에 의해 눈을 잠시 멀게 하는 일명 ‘눈뽕’ 경험도 85% 수준으로 나타났다.

야간 운전시 사고 위험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방향지시등 사용을 준수하고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가 필요하다. 그러나 연구소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방향지시등 준수율이 57.5%에 그쳤다.

설 연휴에는 음주 운전사고도 평소보다 많이 발생했다.

현대해상 사고DB를 분석한 결과, 설 연휴에 음주운전 사고는 하루 평균 21.1건으로 평일(18.1건)보다 16.6% 높았다. 다행히 작년은 윤창호법 영향으로 2018년보다 34%감소했으나, 설 당일의 음주운전 사고는 오히려 29.4% 증가했다. 연구소는 설 연휴 기간이 평소에 비해 음주를 할 확률이 40% 증가하고, 설 전날 과음하고 다음날 숙취운전을 하거나 음복 등을 하고 음주 운전을 하는 경향이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수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어린이가 뒷좌석에 동승할 경우, 다소 불편해 하더라도 차량 매트가 아닌 어린이용 카시트를 이용하거나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여 사고피해를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며 “야간에는 시야 범위가 좁아지고 위험인지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주간에 비해 방향지시등 준수와 안전거리 확보가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