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카드, 노사공동 선언 실시…정원재 사장 "금융소비자 보호 최우선할 것"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11-13 17:04

사진=우리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우리카드(사장 정원재)와 우리카드노동조합(위원장 최현수)은 13일 서울 광화문 우리카드 본사에서 ‘노사공동 선언’을 실시했다.

이날 선언문에서는 ▲행복한 일터 만들기 ▲사회적 책임 완수를 위한 노력 ▲고객 권리 보호 및 금융소비자 보호 최우선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한 상생의 노사문화 구축과 상호 협력 등 4가지 주요 내용을 채택했다.

우리카드는 지난해부터 도입한 PC-Off 시스템을 통해 임직원들의 워라밸 실현에 앞장서왔다. 올해 중순에는 행복한 일터만들기 위원회를 운영해 임직원들이 마음편히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왔다.

또, 이번 선언의 일환으로 우리카드 노사는 우리사랑기금을 출연해 서울 남대문 쪽방촌 주민들에게 출연금에 상당하는 패딩을 전달하기로 했다. 이 기금은 2014년부터 우리카드 임직원과 회사가 함께 모은 매칭그랜트 기부금을 재원으로 운영 중에 있다.

우리카드는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서도 역량을 집중한다. 보이스피싱 예방차원에서 장기카드대출 지연입금 제도 강화 및 해피콜을 운영하고 있으며, 내달 중으로는 휴대폰 해킹방지 솔루션을 도입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금융교육에도 더욱 힘쓸 예정이다.

최현수 우리카드노동조합 위원장은 “최근 카드산업의 어려운 경영 여건에 따라 노사발전을 위한 상생과 협력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은 “노사 간 합심하여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물론 우리카드 고객의 권리 보호 및 금융소비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삼아 고객중심 경영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