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셔누, 조작 사진로 구설…커지는 동정론 "정신적으로 힘들텐데 너무하다"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11-04 02:02

(사진: 몬스타엑스 공식 SNS)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의 멤버 셔누가 반라로 잠든 모습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온라인에 떠돌아 화제가 되고 있다.

3일 사회관계망 서비스에는 셔누를 언급하며 한 남성이 속옷만 입은 상태로 잠든 사진이 게재됐다.

앞서 기혼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논란에 휩싸였던 셔누이기에 해당 사진으로 그를 향한 비난이 거세졌다.

이러한 분위기에 셔누의 소속사 측은 "해당 사진은 조작된 것"이라며 "조작 사진을 배포한 이들을 상대로 법적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셔누가 조작된 사진으로 곤경을 겪자 온라인 상에서는 그를 동정하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이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사진을 조작하고 배포한 이가 꼭 처벌 받았으면 좋겠다", "최근 일로 정신적으로 힘들텐데 이런 일까지 겪는 것은 너무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