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성장 가도 P2P에 술렁이는 2금융권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10-21 00:00 최종수정 : 2019-10-21 03:34

중금리 시장 판도 뒤흔들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2금융권이 P2P(Peer to Peer·개인 대 개인) 금융업계를 주시하고 있다. 간편한 절차와 쏠쏠한 투자 수익, 중금리대 상품을 무기로 자산을 불리는 P2P가 법제화까지 이뤄진다면 중금리 대출 시장에서 경쟁자로 맞붙게 된다.

P2P금융은 제도권 편입을 앞두고 있다. P2P금융 제정법은 현재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으로, 금융당국은 P2P금융 법제화를 위한 시행령 초안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업계 의견을 듣기 위해 최근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시행령을 만드는데 업계 의견을 이렇게 적극적으로 청취하는 건 보기 드물다는 의견이 많다. P2P업계 관계자는 “기존에는 없던 금융 방식이라 당국도 공부를 많이 하시고 업계 목소리에 관심을 가져주신다”며 “P2P금융 법안이 제정되는 건 세계 최초라 좋은 선례를 만들기 위해 공들이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P2P금융은 기존 금융권에서 시도하지 않던 방법으로 대출을 내주면서도 중금리를 고수하고 있다. 이들 업권이 더욱 성장해 기존 금융권을 이용하지 못하는 대출자들을 포용한다면 안정이면서도 새로운 대출·투자처가 마련된다. 실제 P2P금융업계는 적당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투자자들과, 금융권 대출이 어려운 대출자가 몰리면서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 지난 2016년 말 6000억원 규모에 그쳤던 P2P 누적 대출액은 지난 6월 말 6조2000억원으로 급증해 2년 반 만에 10배 가까이 성장했다.

최근 중금리 대출 상품을 내놓고 4~6등급 대상 대출 공급을 시도하는 카드사와 속속 중금리 대출 시장에 뛰어드는 캐피탈, 중신용자가 주요 고객인 저축은행의 입장에서는 달갑지만은 않은 성적이다. 중금리 대출 시장에서의 민간 상품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민간 금융권에서 공급한 중금리 대출의 규모는 약 9481억원. 2017년 2조7812억원으로 3배가량 늘었고, 지난해 상반기 누적 중금리 대출 규모만 4조5000억원에 이른다. 정부의 포용금융으로 중금리 대출 시장이 활성화한 만큼 금융업권마다 관련 상품들을 내놓고 있는데, 대출자에게 10% 초중반대의 금리를 제공하는 라이벌이 등장했다는 것이다. 한 카드사 고위 관계자는 “레버리지비율 제약(6배)에 중금리 대출을 마음껏 할 수 없는 상황인데 경쟁자가 더 생겼다”고 했다.

P2P금융 법제화로 술렁이는 건 대부업계도 마찬가지다. 금융당국은 그동안 P2P업체들을 관리·감독할 법적 근거를 위해 대부업법 시행령을 손봐 연계 대부업체 설립을 의무화했다. P2P금융법령이 만들어지면 대부업체를 더 유지하지 않아도 된다. 대부업계 한 관계자는 “P2P 법제화 이후에는 연계 대부업체가 다 빠져나가면서 업황 축소가 가시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