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정체, 마지막 장면서 결정적 힌트?…분명한 지인 "오셨어요"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10-17 00:28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정체, 몇 부작? (사진: KBS2 '동백꽃 필 무렵')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16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공효진(동백 역)의 술집 '까멜리아'를 방문한 까불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까불이는 술집에 들어서기 전, 악에 받친 모습으로 라이터를 만지작거렸다.

본래 자신에게 두려움을 느끼고 이사를 결정했던 공효진이 이사를 취소하자 이에 대한 분노가 치밀어올랐기 때문.

살기를 띠던 까불이는 곧 술집에 들어섰다. 그러나 그를 마주한 공효진은 두려움을 느끼기보다는 반가운 기색을 드러내며 "어, 오셨어요"라고 언급했다.

이를 근거로 들어 많은 시청자들이 까불이 정체에 대한 추리를 시작했다.

공효진은 당시 까불이에게 "저 (가게) 문 다시 열었어요"라는 정보까지 전달했던 상황, 이에 까불이의 정체는 공효진과 가까운 친분을 지닌 인물로 좁혀지고 있다.

또한 그를 보며 미소를 짓고 존댓말을 한 공효진을 보아 그녀보다 나이가 많은 인물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매주 방송마다 까불이 정체가 화제가 되고 있는 '동백꽃 필 무렵'은 20부작이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