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코스피 상장사 7곳 중 1곳, 대출이자도 못 갚아…"한계기업 우려"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10-02 20:41

자료=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대출이자도 갚지 못하는 코스피 상장사가 지난해에만 131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금융감독원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 중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은 131곳으로 2016년보다 31곳 증가했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으로 기업의 채무상환능력을 나타낸다.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일 경우 한계기업으로 분류된다.

전체 코스피 상장사 중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의 비중은 2016년 13.5%에서 지난해 16.9%로 3.4%포인트 늘었다.

또 적자를 기록한 상장사 수 역시 2016년 111곳에서 2018년 141곳으로 30곳 늘었다. 같은 기간 전체 코스피 상장사 중 적자 기업의 비중 역시 14.9%에서 18.2%로 증가했다.

정 의원은 “한계기업을 목전에 둔 상장기업이 많아졌다”며 “투자자 보호와 건전한 산업 생태계 구성을 위한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맞춤형 구조조정 정책을 통해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한 정책 설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