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끝이 없는 8K 전쟁' LG전자, 올레드와 QLED 나란히 두고 8K 기술설명회 가져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9-17 14:00

지속되는 '진짜 8K' 논쟁. LG전자 "픽셀 수 충족이 아닌 해상도 기준 충족 중요"
QLED, OLED 제품 나란히 두고 화질 비교 시연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현재 8K 콘텐츠는 미비하다. 8K 영화 콘텐츠는 아직 없고, 몇몇 방송사들만 4K 방송을 준비 중인 상황에서 우리가 8K TV에 있어서 이와 같이 기술 설명을 하고 국제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향후 소비자를 위한 것이다"

"이 일은 마땅히 전자 기업이 해야할 일이기에 LG전자는 오늘과 같은 8K 및 올레드 기술설명회를 준비했다"

이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8K 및 올레드 기술설명회를 가진 LG전자 관계자의 발언이다.

이처럼 LG전자와 삼성전자의 8K 전쟁은 지속되는 모양새다.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글로벌 가전 박람회 IFA 2019 속 두 기업의 8K 전쟁이 재현되었다고 해석하는 시각이 더러 등장하는 것이다.

△LG전자 8K 기자간담회 속 QLED 제품과의 비교 시연 모습/사진=오승혁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 8K 기자간담회 속 QLED 제품과의 비교 시연 모습(영화 콘텐츠 상영 화질 비교)/사진=오승혁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먼저, LG전자 측은 IFA 2019에서 삼성의 QLED TV는 해상도 기준으로 8K가 아니라며 픽셀 수로만 기준을 충족했다며 비판한 바 있다. 그리고 삼성전자 측은 당시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장 사장이 "신경 쓰지 않는다"며 무시하는 전략으로 나선 바 있다.

△LG전자 8K 기자간담회 속 수직, 수평 픽셀 구조 모습/사진=오승혁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하지만, 삼성전자 역시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우면동 서울R&D캠퍼스에서 8K 화질 설명회를 열고 LG전자의 주장을 전면 반박할 계획을 알렸다.

양사의 이러한 행보를 통해 8K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부 업계 관계자는 한국을 대표하는 두 기업이 8K 진위여부를 두고 다투는 모습은 향후 소비자의 선택에 혼란을 가중시키는 행위기에 부적절해보인다며 비판을 가했다.

이어 중국산의 공세와 과거 강자였던 일본 기업의 노력으로 TV시장의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이는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행보라는 비판 또한 등장한다.

특히, LG전자는 이번 간담회에서 삼성의 QLED 제품과 자사의 OLED 제품을 나란히 두고 성능 비교와 영화 라라랜드, 어벤져스 등을 활용한 시연을 진행하며 해상도 기준으로 화질선명도에서 OLED가 QLED를 현저히 앞선다고 말했다.

이는 LG전자가 가전 매장에서도 주로 사용하는 전략으로 타사의 제품과 나란히 LG의 제품을 두고 성능을 비교하는 판매 전략을 연상시킨다는 의견도 등장한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2019년 상반기 삼성 QLED 판매량을 190만대 가량으로 집계했으며 같은 기간 LG의 OLED는 130만대 가량 팔린 것으로 집계된다.

그리고 LG전자는 8K를 승인하는 국제기관은 따로 없다며 자율규제 측면에서 접근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8K의 해상도는 사이즈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콘텐츠 부족, 제작 여건 미비 등의 상황은 전자기업이 시장을 선도하면 콘텐츠 회사가 따라오면서 자연스럽게 해결될 문제라고 언급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30일 8K 협회와 8K TV를 위한 주요 성능과 사양에 대한 기준을 발표했기에 오늘 삼성전자의 8K 간담회에서 어떤 반박이 등장할지에 대해 업계의 눈과 귀가 모인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