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8월 은행 가계대출 7.4조원 증가..전월비 증가규모 1.6조원 확대 -한은

김경목 기자

kkm3416@

기사입력 : 2019-09-11 12:00

자료=한국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경목 기자]

8월 은행 가계대출이 전월에 비해 증가 규모를 1.6조원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은행 '2019년 8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8월중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주택담보대출, 기타대출 등을 중심으로 7.4조원 증가해 7월(5.8조원)에 비해 증가규모가 1.6조원 확대됐다.

지난 2015~18년 4개년간 8월 평균 증가액 7.2조원보다 2000억원 많은 수준이었다.

주택담보대출은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증가, 전세자금대출 증가세 지속 등으로 증가규모가 확대(+3.7조원 → +4.7조원) 됐다.

기타대출도 주택 관련 자금수요에 여름 휴가철 자금수요 등 계절적 요인이 더해져 증가규모가 확대(+2.2조원 → +2.7조원)됐다.

8월중 은행 기업대출(원화)은 전월에 비해 증가규모가 확대(7월 +1.5조원 → 8월 +3.5조원)됐다.

중소기업대출이 은행의 적극적인 대출 취급 노력, 특이요인 등 영향으로 증가규모가 확대(+2.6조원 → +5.4조원)됐다.

한은은 "중소기업대출은 8월말 휴일로 중소법인대출(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 상환이 9월초로 이연되는 등 특이요인에 기인해 증가규모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대기업대출은 감소세를 지속(-1.1조원 → -1.9조원)했고, 회사채는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으로 순발행 규모가 축소(7월 +3.4조원 → 8월 +0.1조원)됐다.

한편 지난달 은행 수신은 큰 폭 증가로 전환(7월 -9.0조원 → 8월 +24.8조원)했다.

수시입출식예금은 법인세 납부(9월) 대비를 위한 기업자금 유입 등으로 증가 전환(-21.8조원 → +14.0조원)했다.

정기예금은 지방정부 자금 유입, 규제비율 관리를 위한 일부 은행의 자금유치 노력 등으로 증가세를 지속(+10.7조원 → +11.0조원)했다.

자산운용사 수신은 증가규모가 축소(7월 +16.4조원 → 8월 +3.1조원)됐다.

MMF는 국고여유자금 회수 등으로 감소로 전환(+9.3조원 → -2.4조원)했고, 주식형펀드(-2.2조원 → -0.9조원)는 감소세를 이어갔다.

채권형펀드(+3.1조원 → +2.0조원), 기타펀드(+6.3조원 → +4.7조원)는 증가세를 지속했다.

김경목 기자 kkm341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