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올해 말까지 생활가전 전 제품 음성제어' LG전자, LG 씽큐 앱에 음성인식 추가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8-23 11:07

국내 가전업체 중 처음으로 가전관리 앱에 음성인식 기능 추가
기능이나 고장 여부를 설명하고 생활 팁까지 제공

△LG전자 가전제품의 모습/사진=오승혁 기자(자료 편집)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으로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LG 씽큐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다.

고객들이 LG 씽큐 앱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내달 중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음성인식 기능을 넣기로 했다. 올해 말까지 무선인터넷이 탑재된 생활가전 전 제품이 스마트폰을 통해 음성으로 제어하는 게 가능해진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가전관리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고객들은 씽큐 앱의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해 가전제품을 제어와 제품 상태를 파악하고 기능이나 고장 여부를 물어보고 생활 팁까지 얻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씽큐 앱에 제품을 등록한 다음 앱 화면의 오른쪽 상단에 있는 마이크를 누르고 “에어컨 켜줘” 혹은 “공기청정기 바람 강풍으로 바꿔줘”라고 말하면 앱이 음성을 인식해 제품을 작동시킨다.

사용자가 “제습기 현재 습도 알려줄래?”, “남은 세탁 시간 알려줘” 등 제품의 상태를 물어보면 “실내 습도는 50% 입니다”, “10분 남았습니다” 등으로 답해준다.

또한, 고객들이 “공기청정기 듀얼 청정이 뭐지?”, “세탁기에 세제 얼마나 넣어야 돼?”, “생활 팁 알려줘” 등을 말하면 해당되는 내용을 앱 화면을 통해 얻을 수 있다.

국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씽큐 앱의 음성인식을 추가할 예정이다.

가전관리 앱을 보다 강화하는 것에 맞춰 기존에 LG 스마트씽규로 사용하던 앱 명칭을 올해 10월부터는 LG 씽큐 앱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2017년부터 출시하는 생활가전 全 제품에 무선인터넷을 탑재하면서 인공지능 스마트홈을 구현하기 위한 인프라 확대에 지속적으로 투자해왔다. 이외에도 스마트폰, 인공지능 스피커, 스마트 기기 등을 가전과 무선으로 연결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스마트홈 생태계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하며 스마트홈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