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뉴욕-채권]10년금리 1.54%대로↑…獨 부양 가능성 + 美 초장기채 의견타진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19-08-19 06:15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16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채권시장에서 미국 국채 수익률이 장기물 위주로 상승했다. 미국채 벤치마크인 10년물 수익률은 사흘 만에 반등, 1.54%대로 올라섰다. 전일 사상 처음으로 1%대로 떨어진 30년물 수익률도 2%선을 다시 회복했다.

지난 2분기 역성장을 기록한 독일이 재정부양에 나설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한 결과다. 장 마감 무렵 미 재무부가 초장기채 발행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가세해 장기물 수익률 오름폭이 좀 더 커졌다.

오후 3시59분 10년물 수익률은 전장보다 1.8bp(1bp=0.01%p) 오른 1.546%를 기록했다. 금리정책 전망을 반영하는 2년물 수익률은 0.9bp 하락한 1.493%에 호가됐다. 물가전망 및 유가변동에 민감한 30년물 수익률은 3.6bp 높아진 2.010%를 나타냈다. 장 마감 무렵 나온 초장기채 발행 검토 소식에 2.03%대로 뛰기도 했다. 5년물 수익률은 1.419%로 0.4bp 내렸다.

독일 부양 기대 속에 유럽 주요국 국채 수익률은 일제히 올랐다. 뉴욕시간 오전 11시59분 기준, 독일 분트채 10년물 수익률은 전장보다 2.8bp 높아진 마이너스(-) 0.684%를 기록했다. 이탈리아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6.3bp 오른 1.402%에 호가됐다. 같은 만기 스페인 국채 수익률은 0.094%로 4bp 상승했다. 영국 길트채 10년물 수익률은 5.9bp 오른 0.468%를 나타냈다.

■글로벌 채권시장 주요 재료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1.6% 이하 동반 상승했다. 지난 2분기 역성장을 기록한 독일이 재정부양 가능성을 시사해 지수들을 끌어올렸다. 미국 국채 수익률 반등이 경기침체 우려를 누그러뜨린 점도 긍정적이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6.62포인트(1.20%) 오른 2만5,886.01을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41.08포인트(1.44%) 상승한 2,888.68을 나타냈다. 두 지수는 이틀 연속 올랐다. 나스닥종합지수는 129.38포인트(1.67%) 높아진 7,895.99에 거래됐다. 사흘 만에 반등했다.

슈피겔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이 경기침체가 발생할 경우 재정적자를 수용할 준비가 돼있다고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경기침체에 따른 세수 부족이 발생할 경우 신규 부채로 이를 벌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독일 헌법에서는 연방정부 부채를 경제성장시 국내총생산(GDP)의 0.35%씩만 순증하도록 규정하고 있는데, 경기침체에 빠지면 이 규정이 완화된다.

미 재무부가 50년 또는 100년 만기 초장기채 발행을 두고 시장 참가자들 여론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재무부 산하 부채관리국은 성명을 내고 “발행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며 “주기적 검토 차원에서 시장 수요를 파악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달 미 소비자들 신뢰도가 예상에 미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8월 소비심리지수 잠정치는 92.1로, 전월 최종치인 98.4에서 하락했다. 시장에서는 97.0을 기록했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달 미 신규주택 착공이 예상을 하회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7월 신규주택 착공은 전월 대비 4.0% 감소한 119만1000채를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1.0% 감소한 124만 채를 예상했다. 같은 달 주택착공 허가 건수는 8.4% 증가한 133만6000채로 집계됐다. 예상치는 4.1% 증가한 127만 채였다.

닐 카시카리 미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경기침체 위험이 매우 커졌다고 진단했다. 그는 CNN방송 인터뷰에서 "미 소비자들에 관한 좋은 뉴스들이 있고, 경기침체는 나의 기본 전망은 아니다"면서도 "기업들 관련 우려되는 소식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를 좀 더 지원하기 위해 금리를 더 내려야 할 수도 있다"며 "다만 다음달 회의 때까지 계속해서 지표들이 나오는 것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주가가 3% 급락한 지난 14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등 대형 은행 대표들과 컨퍼런스콜을 진행했다. 회의에는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회장과 브라이언 모이니헌 뱅크오브아메리카 최고경영자(CEO), 시티그룹의 마이클 코배트 CEO 등이 함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장중 세 차례나 연방준비제도와 제롬 파월 의장을 비난하며 주가 급락 책임을 돌리기도 했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