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사체 추정 부패물 발견 "비닐봉지에 길이 12cm 뼛조각…" 악취 극심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6-15 04:44

고유정 사건 (사진: YTN)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고유정이 유기한 전 남편의 시신으로 추정되는 부패물이 발견됐다.

고유정이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최근 경찰에 부패물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앞서 고유정은 지난달 제주에서 남편을 살해한 뒤, 완도로 가는 여객선을 타고 가며 바다에 훼손한 전 남편의 시신을 나눠 담은 비닐봉지를 버렸다.

이날 어민 A씨에 따르면 지난 12일 발견된 수상한 비닐봉지 내용물에는 부패가 심한 살점이 담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심한 악취 탓에 풍선처럼 부풀어오른 비닐봉지에는 동물 또는 사람 사체로 추정되는 뼛조각 들어있었다고 한다. 길이는 12~13cm 가량으로 한 주먹 정도 되는 누런 기름 덩어리가 들어있었다.

어민 A씨는 놀란 나머지 봉지를 바다에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의 범죄 방법을 경찰이 밝혀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