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스마트폰 두뇌 90% 이상 설계' ARM, 화웨이 보이콧 동참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5-24 10:00

스마트폰, 통신 장비 생산 자체가 힘들어지는 화웨이

△영국의 반도체 기업 ARM의 로고/사진=오승혁 기자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스마트폰의 두뇌로 불리는 AP의 90% 이상을 설계하는 기업인 ARM이 반 화웨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ARM은 전 세계 반도체 기업 중 최강자로 평가받는 회사로 삼성전자, 퀄컴 등 1000개의 글로벌 기업이 ARM의 원천 설계도를 활용하여 반도체를 생산한다.

그렇기에 이는 화웨이에게 구글이 화웨이 보이콧에 동참한 것보다 더 큰 문제라는 평가가 업계와 재계에서 등장한다. 애플, 삼성전자 등이 ARM의 설계 기술을 기반으로 반도체를 만들고 있는 현상황을 생각해보면 화웨이가 스마트폰, 통신 장비를 생산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진다는 의미를 지니기 때문이다.

△화웨이가 제작하는 폴더블 폰의 모습/사진=오승혁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현지 시간으로 23일 로이터 통신과 BBC에 따르면 ARM은 내부 회람으로 트럼프 미국 정부의 방침을 따르기 위해 화웨이와 계약, 기술 지원을 포함한 거래를 중단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ARM은 영국 기업이지만 2016년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약 32조 원에 인수했기 때문에 일본과 영국의 경영철학이 함께 반영된 기업이라는 분석 또한 존재한다.

미국, 호주, 뉴질랜드 등이 자국의 5G 통신망 사업에 화웨이를 완전히 배제한 것에 비해 현재 영국 정부는 미중 무역 전쟁에 유보적인 태도를 보이며 자국의 5G 통신망 구축 과정에서 중국 화웨이 장비를 50%까지 허용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국의 ARM이 화웨이 반도체 설계기술 공급을 중단한 데에는 미국과의 관계만이 아니라 일본의 압력 또한 있었으리라는 분석 또한 나오고 있다. 아베 정부는 트럼프 정부의 정책에 적극적으로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일본과 대만 등의 기업이 반 화웨이 캠페인에 따르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 국무부 관계자는 한국 외교부 측과 만난 자리에서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LG유플러스를 특정하여 민감 지역에서의 서비스 금지와 한국 내에서의 화웨이 완전 아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문재인 정부는 미국의 이와 같은 요구에 대해 화웨이와 국내 기업의 거래에 개입은 힘들다는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속적으로 강해지는 트럼프 정부의 반 화웨이 캠페인 아래에서 이같은 태도가 언제까지 유지될지 미지수라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