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B노조, 사외이사 후보 추천 주주제안 자진철회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2-21 11:38

후보 소속 법무법인 KB손보 사건 수임 이해상충 우려 반영

KB국민은행 본점 / 사진= KB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KB노조가 사외이사 후보 추천 주주제안을 자진 철회했다.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과 KB금융노동조합협의회는 21일 백승헌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회장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는 주주제안을 이번주 안에 자진 철회한다고 밝혔다. 앞서 KB노협 측은 지난 7일 KB금융지주 이사회 사무국에 주주제안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번 자진 철회는 백승헌 변호사가 소속된 법무법인 지향에서 KB금융 계열사인 KB손해보험에 법률자문 및 소송을 수행한 실적이 있어서 이해상충 문제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KB노협 측은 KB손해보험 전체 연간 법률자문·소송대리 규모에 비춰 지향이 수행한 실적 규모는 건수 1% 미만, 금액 0.1% 미만에 해당돼 미미하지만, 향후 후보자 결격 시비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고 후보 추천을 자진 철회키로 했다.

박홍배 KB노협 의장 겸 전국금융산업노조 KB국민은행지부 위원장은 "연대활동의 순수성을 폄훼하는 상황으로 전개될 것이라는 우려를 배제할 수 없는 만큼 후보자 본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동의를 받아 주주제안을 자진철회하기로 결정했다"며 "향후 기업지배구조개선 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류제강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장은 "이번에 경험한 절차적 미숙함을 보완해 다음 주주총회에서도 사외이사 후보 주주제안은 흔들림 없이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KB금융지주 정기 주주총회는 다음달 27일로 예정돼 있다. 주총 이전에 상정 안건을 확정해야 하는 시간을 고려하면 KB노조 측이 새로운 사외이사 후보 추천 주주제안에 나서기는 물리적으로 어렵게 됐다.

한편, KB노조 측이 사외이사를 추천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였다. 2017년 임시 주총과 지난해 3월 정기 주총에서도 후보를 냈지만 표대결에서 부결된 바 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