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노선영 폭로' 김보름, 주장 과연 사실일까…지난해 박지우와 노 선수 외면한 모습 포착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1-12 02:14

(사진: SBS, JTBC)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선수의 주장을 두고 세간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김 선수는 채널A를 통해 자신이 노선영 선수를 따돌린 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그녀는 오히려 노 선수에게 괴롭힘을 당해왔다면서 "그녀가 훈련을 방해하는 것은 물론이고 쉬는 시간에도 나를 불러 폭언을 쏟아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개최된 올림픽 경기 준비 과정에서 불거진 두 사람의 갈등.

실제로 당시 진행된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준준결승 경기에서는 팀에서 뒤처진 노 선수를 비아냥거리는 듯한 김 선수, 그리고 박지우 선수의 인터뷰가 공개되면서 큰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김 선수는 입꼬리를 올린 채 "잘 타고 있다가 (노 선수)가 뒤에서 격차가 많이 벌어졌다"며 노 선수를 탓하는 발언을 했다. 게다가 인터뷰가 끝난 후 상심에 빠진 노 선수를 외면한 김 선수, 박 선수의 모습이 한 매체의 화면 속에 담기기도 했다.

김 선수가 왕따 논란 이후 약 1년 만에 억울한 심경을 내비쳤지만 최근 빙상계 성폭행 사건이 불거진 바, 시기가 적절하지 못한 그녀의 주장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이들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