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GB대구은행장 선임 본격화…임원경력 요건 5년→3년 완화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27 12:01 최종수정 : 2018-12-27 12:28

DGB금융 26일 자추위 개시…추가 대행체제 거쳐 내년 2월 윤곽

대구은행 제2본점 DGB금융지주 / 사진출처= DGB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9개월째 공석인 DGB대구은행장 선임이 추가 대행 체제 속에 본격화 된다.

지주와 은행 줄다리기 끝에 새 행장 자격요건으로 금융권 임원경력이 5년에서 3년으로 완화됐다.

DGB금융지주는 지난 26일 이사회에서 DGB대구은행장 선임을 위한 자회사최고경영자 후보추천위원회를 개시하고 이같이 은행장의 기본 자격요건을 결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은행장 후보대상은 최근 3년이내 DGB금융그룹 은행 출신 퇴임 임원 또는 지주 및 은행 현직에 종사하고 있는 임원을 대상으로 했다.

은행장 자격요건은 기존 금융권 임원경력을 5년에서 3년으로 완화했다. P&L 및 경영관리 임원경험, 비은행 계열사 임원경험을 기본적인 자격요건으로 설정했다.

자추위에서 은행장 자격요건이 설정되고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절차가 개시되면서 40일 이내 은행장 선임이 이뤄져야 한다. 이에 따라 새 DGB대구은행장은 해를 넘겨 3월 정기 주주총회 전인 내년 2월께 결정될 예정이다.

은행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박명흠 부행장이 임기만료로 퇴임하면서 새 은행장 직무 대행은 김윤국 부행장보(경영기획본부장)가 맡는다.

DGB금융지주 이사회는 "은행장 지연에 따른 사과 말씀을 고객과 지역민들께 드린다"며 "도덕성과 윤리성을 기본으로 다양한 능력검증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