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재현 회장 공들인 '더CJ컵' 성료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10-22 10:46

세계 10억가구 중계…4만여명 대회장 찾아
이 회장 "CJ 위상 높일 비즈니스 장으로 활용"

18일부터 나흘간 클럽나인브릿지(제주)에서 열린 더CJ컵 대회장에 마련된 비비고, 투썸플레이스 부스에서 갤러리들이 다양한 메뉴를 즐기고 있다. /사진제공=CJ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CJ 그룹이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제주 클럽나인브릿지에서 개회된 더CJ컵이 세계 226개국 10억가구에 중계방송 됐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기간 총 4만여명(주최 측 집계)이 대회장을 찾았다.

행사 기간 이재현 CJ 회장은 현장에 머물며 PGA 관계자들과 대회를 직접 챙겼다. 그는 그룹 주요 경영진들과 비비고 부스에 방문해 비비고 글로벌 마케팅 활동에 대해 보고 받고 부스를 운영하는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특히, 이 회장은 그룹 및 계열사 경영진에게 "더CJ컵을 글로벌 CJ 위상을 높이는 비즈니스 장으로 활용하라"고 주문했다. 갤러리들에게 인기 있는 '비비콘'을 한식 접근성을 높인 좋은 아이디어라고 평가하며 외국인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한식 스낵류를 개발하도록 지시했다.

CJ그룹은 이번 대회가 세계 각국에 CJ 브랜드를 알리고 K-라이프스타일을 확산시키는 '스포츠·문화 플랫폼'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들은 세계적 선수들 경기를 관전하고 다양한 한식과 이벤트, 후원 브랜드를 체험했다. 더CJ컵 후원사는 작년 18개에서 23개로 증가했다.

경욱호 CJ주식회사 마케팅실 부사장은 "CJ그룹은 이번 대회를 2030년까지 3개 이상 사업에서 세계 1등을 달성한다는 '월드베스트 CJ' 발판으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지속적 투자와 지원으로 대회 수준을 높이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과 CJ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