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TB자산운용, 스팩공모주펀드 출시

최성해

webmaster@

기사입력 : 2015-09-07 09:38

KTB자산운용(대표이사 조재민)은 스팩(SPAC)과 공모주에 투자하는 ‘KTB스팩공모주증권투자신탁[채권혼합]’ 공모펀드를 출시해 9월 7일부터 3개월간 1,000억원 한도로 판매 개시한다. ‘KTB스팩공모주증권투자신탁[채권혼합]’은 최근 새로운 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는 기업인수목적회사인 스팩(SPAC)과 중대형 공모주에 투자하는 펀드로 오는 12월 4일까지만 판매되는 단위형 펀드다. 투자기간은 스팩의 편입기간 및 청산기간 등을 고려해 3년 6개월간 운용한 후 청산 예정이다. 펀드는 주식 30% 이하, 채권 50% 이상 투자하는 채권혼합형이며, 주식은 상장하는 전체 스팩과 IPO 규모가 1,000억원 이상인 신규공모주가 투자 대상이다. 이 펀드는 스팩과 공모주의 투자 성과를 향유하면서 상대적으로 적은 리스크를 부담하고자 하는 보수적인 투자자에게 적합하며, 사모펀드와 달리 가입금액 제한이 없어 소액으로도 투자가 가능하다.

금번 출시되는 펀드에서 추구하는 스팩의 세가지 투자전략은 △ 스팩 공모 시 수요예측을 통한 투자, △ 이미 상장된 스팩 중 공모가의 105%(공모가가 2,000원인 경우 2,100원) 이내에서 거래되는 우량종목에 선별투자, △ 종목당 편입비율 한도 관리를 통한 리스크 관리를 골자로 한다. 한편 플러스 알파 성과를 추구하기 위해 1,000억원 이상의 IPO 중 우량 종목에도 선별 투자한다.

금년 들어 7월말까지 수요예측이 진행된 28개 스팩의 상장 당일 종가기준 평균 수익률은 16.3%에 달하고 있고, 합병이 완료되었거나 진행중인 종목의 경우 높은 수준의 자본차익을 기록하고 있어 기대감이 높다. 공모주도 하반기 중대형급의 IPO가 다수 예정되어 있고, 롯데그룹이 지배구조개선을 위해 기업공개를 서두르는 등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는만큼 스팩과 공모주에 투자에 적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KTB자산운용 손석찬 상품개발팀장은 "최근 상장되는 스팩은 공모자금의 100%를 예치하는 만큼 합병에 실패해도 원금뿐 아니라 일정수준의 이자를 지급 받는 안정적 투자처”라고 설명하며 “2013년 11월 이후 상장된 스팩 55개중 합병완료 된 스팩 7개, 합병진행 중인 스팩이 8개에 달하는 등 합병 성사 비율이 높아지고 창조경제 정책에 따른 상장 요구가 증가하는 만큼 높은 수준의 자본차익을 거둘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상품 가입은 교보증권, 대신증권, 동부증권, 메리츠종금증권,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유진투자증권, 키움증권, 하이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 HMC투자증권, IBK투자증권, KB투자증권, KDB대우증권, KTB투자증권, LIG투자증권, NH투자증권, SK증권 (이상 가나다 순)이고, 방문 및 온라인을 통해 가입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판매사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최성해 기자 haeshe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