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위 "중소기업 대출 늘려라" 주문

관리자

webmaster@

기사입력 : 2013-01-18 11:09

18일 금융위원회는 추경호 부위원장 주재로 ‘중소기업 자금사정 및 대출동향 점검회의’를 갖고 중소기업 자금상황과 은행권의 중소기업 대출동향에 대해 논의했다.

추 부위원장은“중소기업의 금융이용 실태조사와 이에 대한 정밀분석을 토대로 맞춤형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중소기업이 현장에서 정책지원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의 실효성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 부위원장은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권의 적극적인 자금지원도 요구했다. 그는 “실물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은행들이 과도한 리스크관리와 소극적 대출태도를 유지하면 결국 기업경영 악화와 은행 영업기반 위축이라는 악순환이 계속될 것”이라며 “경기가 어려워질 때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부터 회수하는 이른바‘비올 때 우산을 뺏는 행태’ 지양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추 부위원장은 올해 은행권의 중소기업 자금공급 계획(30조8000억원)의 차질 없는 실행을 당부했다.

정책금융기관에 대한 쓴소리도 이어졌다. 추 부위원장은 “경제 불확실성 등을 이유로 우량기업만 지원하는 현상을 시급히 시정돼야 한다”며 “정책금융기관은 미래 성과의 불확실성을 이유로 시장에서 충분한 자금 지원이 이뤄지지 못하는 기업과 분야를 중점 지원하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금융권에 대한 당부와 함께 올해 금융당국의 중소기업 금융지원 제도 혁신방안도 내놨다.

그는“올해 정책금융 공급을 지난해 보다 16조원 늘어난 186조원 수준으로 확충, 중소기업 자금애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창업·혁신형 중소기업에 대한 보증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크라우드펀딩 도입 기반 조성, 지식재산금융 활성화 등을 통해 기술·혁신형 기업의 창업자금 조달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올해 창업기업에 16조2000억원, 기술혁신형기업에 17조원의 보증지원을 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농협·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수석부행장, 정책금융공사·산업은행·수출입은행·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 부기관장을 비롯해 금융감독원 담당 부원장보 및 한국은행 담당 국장 등이 참석했다.



관리자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