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화재 운전자보험 ‘나만의파트너’ 출시

김미리내

webmaster@

기사입력 : 2012-08-22 22:06

삼성화재(사장 김창수)는 최고 100세까지 보장기간을 늘리고 보장범위를 확대한 ‘무배당 삼성화재 운전자보험 나만의 파트너’를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보장기간이 최고 100세까지 늘어난 것으로, 필요에 따라 70세, 80세, 100세 만기 중 선택할 수 있다.

최근 고령운전자가 꾸준히 늘고 있어 이를 반영한 것이지만, 100세만기로 가입했더라도 중간에 운전을 더 이상 하지 않을 경우 계약을 변경해 운전자보장을 제외한 상해, 질병 관련 보장을 받을 수 있다.‘가족사랑패키지’ 보장도 도입됐다. 피보험자가 교통사고를 포함한 상해로 사망 또는 50% 이상 장해 발생 시 소득상실을 대비해 10년간 매월 생활자금을 지급하는 담보다.

‘나만의파트너’는 주요 운전자보장과 상해, 질병 의료비와 골프 보장 등 보상 범위도 확대됐다. 변호사선임비용은 최대 500만원까지, 교통사고처리지원금은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하며 확정 판결된 벌금도 최대 2000만원까지 보장한다.

상해 관련 담보는 물론 갱신형 실손의료비 특약 가입도 가능하며 운전자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병인 운전자관절증과 디스크질환에 대한 수술비도 지원한다.

특히, 골프중 위험과 홀인원비용, 알바트로스비용 등 골프 보장도 함께 가입할 수 있다. 긴급자금이 필요할 때는 계약일부터 2년 이후, 연 4회 이내 중도인출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주차안심서비스와 차량관리UP서비스, 법률 세무상담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된다.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가입자가 이 상품에 가입하면 1% 할인, 부부 등 피보험자 2인이 동시에 가입하면 1%가 더 할인돼, 최대 2%까지 보험료 할인이 가능하다. 가입연령은 만 18세부터 70세까지다.



김미리내 기자 pannil@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