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IPO제도 투자자 중심으로 손질

최성해

webmaster@

기사입력 : 2012-03-07 22:26

IPO 시장의 투명성이 대폭 강화된다. IPO 과정에 대한 정보들이 공시시스템에 오픈, 일반투자자들도 통합정보를 바탕으로 투자의 판단을 내릴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거래소는 최근 IPO 관련 고객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지난 8개월간 내·외 관계자 의견수렴, 시스템개발 및 테스트 등을 거쳐 IPO 전산화시스템을 지난 5일 부터 가동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번거러운 절차로 정보습득의 문턱이 높았던 IPO관련 정보컨텐츠들이 대폭 확대됐다. 고객에게 제공되는 상장공시시스템(http://kind.krx.co.kr)의 초기화면에 ‘IPO 현황’메뉴가 신설된 것이 대표적이다. IPO과정이 전자공시를 통해 오픈됨에 따라 투자자는 상장심사, 공모일정, 통계 등 IPO와 관련된 정보들은 손쉽게 검색할 수 있으며 이와 함께 대표주관사별 IPO실적통계를 활용하여 증권회사별 평가도 가능하다. 거래소 관계자는 “상장심사의 수작업 처리에 따른 비효율 및 오류발생가능성을 최소화하고, 심사업무의 표준화를 통해 상장심사의 투명성 및 공정성이 제고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haeshe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