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캠코, 몽골과 부실채권 정리 노하우 공유

관리자

webmaster@

기사입력 : 2012-02-17 14:39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장영철)는 17일(금) 오전 11시 공사 별관(서울특별시 삼성동 소재)에서 몽골중앙은행(Bank of Mongolia, 총재 프레브도지(L.Purevdorj))과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에는 캠코의 부실채권 정리 노하우를 공유하고 인적교류 및 정보 교환을 통해 상호 협력키로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장영철 사장은 “몽골중앙은행과의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우리나라의 성공적인 금융위기 극복 경험과 캠코의 부실채권 정리, 국유재산 관리 선진 노하우가 몽골에 전파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몽골 정부 및 중앙은행과 적극 협력할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캠코는 이미 2003년 몽골 부실채권 정리 관련 컨설팅을 수행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몽골 부실채권정리기구 설립 관련 협력 방안을 모색중에 있다.

한편 캠코는 그동안 부실채권정리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중국, 일본, 태국, 베트남 등 11개국 17개 기관들과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으며, 체결기관과 정보교류 및 직원 연수 등 업무협력 및 인적교류를 활발히 진행해 오고 있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장영철, 사진 좌측, 좌측에서 세번째)는 17일(금) 오전 11시 공사 별관(서울특별시 삼성동 소재)에서 몽골중앙은행(Bank of Mongolia, 총재 프레브도지(L.Purevdorj), 사진 우측, 우측에서 세번째)과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기관은 앞으로 캠코의 부실채권 정리 노하우를 공유하고 인적교류 및 정보 교환을 통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관리자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