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행 인력 운용 “일본 은행을 배워라”

박준식

webmaster@

기사입력 : 2003-09-13 14:39

파견제도 정착화…新수익사업으로 발전

은행원 일반 기업체서 다양한 현장 경험



최근 국내 은행들도 퇴직자 대상의 전직지원프로그램(Out Placement), 임금피크제도 등 새로운 형태의 인사정책을 잇달아 도입하고 있다. 과거와 달리 은행권 종사자들의 정년 보장에 대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으며 치열한 경쟁으로 고용 불안의 요인이 증가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일본 은행들의 인력 파견제도가 만성적인 인사와 직급 정체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중요한 대안으로 평가 받으며 국내 은행들과 일반 기업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파견 제도를 통해 은행원은 다른 기업에서 다양한 경험을 접할 수 해당 기업은 은행의 노하우를 전수받는 기회를 확보할 수 있다는 평가다.

일본 은행은 여신거래처가 부실화됐을 때 회생의 수단으로 직원을 거래처에 관리인 자격으로 파견하는 관행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최근에는 거래 기업들의 요구에 따라 다양한 파견제도가 이뤄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기존 거래처와의 거래관계로, 또는 은행의 수익을 얻기 위해 직원을 파견해 왔다. 하지만 그 대부분이 관공서 출납창구 파견업무 같은 파출수납적인 업무에 한정돼 있었다. 그런데 최근 일본 은행들은 이러한 은행원의 파견제도에서도 수익성 확보를 위해 다각적인 수익창출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가장 일반적인 파견제도는 지방자치단체나 거래처에 수금지원을 위해 직원을 매일 또는 일정한 일자에 주기적으로 파견해 업무를 지원하는 형태다. 주로 지하철, 시영 버스회사, 공립병원 및 지방자치단체 등이다.

이러한 파견 지원업무는 무료였는데 올 7월부터 유로화로 방침을 변경했다.

기업의 회생지원을 위해 관리인 등을 파견하는 제도도 한층 발전하고 있다. 과거에는 은행에 부실을 초래한 기업에 한해 극히 일부 직원이 파견돼 경영지도 내지는 경영을 관리함으로써 더 이상의 부실을 예방하고 회생시킬 수 있는 방도를 찾는 역할을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지방은행들을 중심으로 경영부진에 처한 기업이 회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요주의 거래처, 심지어는 정상거래처로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해 대출채권의 신속한 정상화 및 부실채권 잔액 경감을 통한 은행의 수익성 회복도 동시에 기대하고 있다.

최근 들어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파견대상 업무를 재무 이외의 범위로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파견대상이 중소기업에서 서비스, 건설, 의료, 부동산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으로 확장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원 업무도 재무에서 벗어나 전산시스템의 설계나 인사 운용의 체계와 노하우를 전달하는 등 다양해지고 있다.

거래 기업체의 요청으로 시작된 이 제도는 회사의 기업풍토를 쇄신하는 것은 물론 은행의 직원들이 자신의 전문 분야를 발휘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호응을 받고 있다.

한편 은행으로 복귀한 직원들은 중소기업에서의 치열한 업무 환경을 경험함에 따라 은행 업무에 임하는 태도가 달라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 대형 은행은 아랍지역의 은행에 데스크를 설치해 해당 지역에 진출한 일본 기업에 대한 투자, 무역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더욱이 제휴 체결을 통해 해당 은행의 문서처리시스템을 이용, 융자처리 시간을 단축하는 등 제휴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박준식 기자 im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