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전기, MLCC 업황 개선 시그널 다수”- 한국투자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1-23 08:42

▲자료=삼성전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삼성전기가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채용량 증가 등을 통해 올해 실적을 개선할 전망이다.

23일 조철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기가 MLCC 부문의 성장과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 개선 등으로 인해 올해 상반기부터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삼성전기의 목표주가 15만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삼성전기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시장 눈높이에 부합할 것으로 내다봤다.

조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작년 4분기 실적은 매출액 2조원, 영업이익 1300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 48.3% 감소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현재 MLCC 업황 개선 시그널은 많은 곳에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조 연구원은 “올해에는 기지국용 MLCC도 늘어나는 등 다양한 업황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며 “특히 스마트폰향 하이엔드 제품과 기지국에 필요한 제품은 평균판매단가(ASP)가 높아 수익성 개선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만 MLCC 제조사들은 여전히 인력부족으로 인해 가동률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며 “올해 상반기까지는 일부 품목에서 공급부족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한 “세계 각국의 5G 도입에 따른 스마트폰 교체주기 단축과 대당 MLCC 채용량 증가는 올해부터 시작돼 향후 수년간 이어질 것”이라며 “이러한 변화는 올해 상반기부터 구체적인 지표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적자 사업부매각 및 중단 효과 또한 올해 상반기부터 나타날 것”이라며 “올해 예상 영업이익은 7805억원으로 전년 대비 20.8%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