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보험개발원, 국내 최초 GPU 기반 IFRS17 통합 시스템 'ARK' 완성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10-23 12:00

비용 문제로 자체 시스템 마련 어려운 중소형 보험사에 큰 도움

△강호 12대 보험개발원장 / 사진=보험개발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보험개발원이 10개 보험사(DB생명, DGB생명, KDB생명, 푸본현대생명, 흥국생명, 농협손보, 더케이손보, 롯데손보, MG손보, 흥국화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IFRS17 결산시스템인 ARK(Agile, Reliable, Keen)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ARK시스템은 통합시스템으로서, 보험계약의 부채산출을 위한 최적가정산출부터 현금흐름, 리스크 측정 및 재무회계정보에 이르기까지 보험사의 IFRS17 계리결산업무에 필수적인 모든 기능을 제공한다.

지난 2017년 5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진행된 공동구축 프로젝트는 컨소시엄이 요건정의 및 테스트를, KPMG가 요건의 기준서 부합 검증을, LG CNS가 시스템 구축을 맡았다.

컨소시엄은 정확하고 현업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만든다는 목표를 가지고 계리업무를 담당하는 130여명을 집중 투입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요건정의, 산출된 보험부채값의 정확성 및 적정성 검증 그리고 시스템을 이용한 결산업무 테스트를 진행했다.

보험부채를 시가로 평가해야 하는 IFRS17은 필연적으로 계리결산에 소요되는 시간의 기하급수적인 증가와 이에 따른 IT인프라 비용의 과도한 증가가 수반될 수밖에 없다. ARK컨소시엄은 계리결산업무에 소요되는 시간을 최소화하면서 IT인프라 비용의 절감을 위해서 4차산업혁명의 필수요소로 평가받고 있는 GPU설계를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보험개발원 정근환 팀장은 “ARK는 입력자료의 표준화를 바탕으로 컨소시엄에 참여한 10개 보험사의 거의 모든 보험상품을 구현하였다”며,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 모두에 적용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IFRS17시스템으로서 향후 타 보험사에 손쉽게 적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외 보험사 및 공제사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주목할 점은 컨소시엄 참여사들이 공동프로젝트에 참여함으로서 상당한 비용을 절감했다는 것이다. LG CNS 정승호 PM은 “ARK는 173억이 투입된 시스템으로서, 이와 유사한 시스템을 보험사가 단독으로 구축한 경우보다 상당한 비용절감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공동구축 프로젝트에 시작부터 참여하고 있는 농협손보 백태환 단장은 “농협손보는 공동프로젝트에 참여하여 독자 개발 대비 1/3에 불과한 예산으로 IFRS17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구축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보험개발원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ARK시스템의 고도화 및 향후 발생할 다양한 이슈에 대해서 적시에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