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사람이 좋다' 유재환, "父, 얘기하는 것조차 상처…고통스럽다" 고백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10-15 21:46

사람이 좋다 유재환 가정사 고백 (사진: MBC '사람이 좋다')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가수 겸 작사가 유재환이 가정사를 고백해 주목받고 있다.

유재환은 1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했다.

유재환은 어머니와 단둘이 여행을 떠나 색다른 경험을 하는 등 평범한 일상을 보였다.

집을 나간 아버지로 인해 어머니가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밝힌 유재환은 "다시 이야기 하는 것조차 고통스러워서 상처 받았다고 표현할 정도다"고 털어놨다.

최근 단기간에 32kg 체중 감량에 성공하며 주목받고 있는 유재환은 미용 목적이 아니라 건강을 되찾기 위해 살을 뺀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유재환은 앞서 한 방송을 통해 "다이어트 전에는 107~108kg까지 체중이 나갔고, 통풍이 너무 심했다. 바람만 스쳐도 아팠다"며 "살 빠지더니 통풍이 없어지고 혈압과 혈당도 모두 정상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살 빼서 뮤지션으로 다시 태어나보자는 마음이 있어서 다이어트를 하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