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행복일터 만들기! 현대제철, 행복일터 자문위원장 김지형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 위촉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10-07 14:24

노동법, 산업안전 분야 대표 권위자 영입. 위원회 활동 강화 기대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현대제철이 ‘행복일터 안전·환경자문위원회'(이하 자문위원회)의 위원장으로 법무법인 지평 김지형 대표변호사를 위촉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제철 자문위원회는 회사의 안전 및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5월 발족했으며, 학계·법조·안전·환경·보건 등 각 부문을 대표하는 13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안전 및 환경 분야에 대한 사내 제반현황을 심층적으로 검토하고 조언하는 역할을 수행해 오고 있다.

이번에 위원장으로 위촉된 김지형 변호사는 대법원 대법관 출신으로, 그동안 다양한 사회적 갈등사안을 중재하는 한편 산업안전 분야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는데 있어 중책을 맡아 탁월한 역량을 발휘해 왔으며, 이번 자문위원장 위촉 배경에도 이 같은 경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현대제철의 자문위원회는 현재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종합안전개선대책안을 비롯한 회사의 안전 및 환경 부문의 각종 정책수립에 조언하고 있으며, 회사측은 이를 바탕으로 밀도 높은 안전·환경 관리시스템을 완성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지형 위원장은 취임 이후 자문위원회의에 참석해 “기업에 있어 공공의 가치가 증대되는 시점에 현대제철이 안전·환경과 관련된 외부 자문위원회를 구성한 취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히며 “이 같은 취지가 충분히 발현될 수 있도록 여러 자문위원님들과 함께 역량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회사측은 “김지형 위원장의 영입으로 더욱 완성도 높은 안전·환경 관리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는 궁극적으로 근로자 안전도 향상은 물론 지역사회와의 상생에도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현대제철 안전·환경자문위원회는 오는 12월까지 운영되며, 필요할 경우 활동기간을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김지형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의 모습/사진=현대제철

생년월일 : 1958년 4월 22일
출생지역 : 전북 부안
출신학교 : 전주고 / 원광대 법학
원광대 명예 법학박사
·2005~2011 : 대법원 대법관
·2014~2016 : 삼성전자 백혈병문제조정위원회 위원장
·2016 : 구의역사고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
·2017~ :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現)
·2018~ : 대통령직속 규제개혁위원회 민간위원장(現)
·2019 : 김용균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